252_30_1.jpg
김서준 포스텍(포항공대) 컴퓨터공학과, 노리 공동창업자, 소프트뱅크벤처스 벤처파트너

“요즘 많은 블록체인 업체들이 생기다 보니, 어떤 펀드가 투자했는지가 회사를 평가하는 기준이 되고 있어요. ‘해시드’가 투자하고 있다고 하면, 다른 글로벌 투자 펀드들도 업체를 신뢰합니다. 해시드에 투자받으려고 줄서는 기업들이 많은 이유죠.”

세계 최대 블록체인 콘퍼런스인 ‘콘센서스’에서 만난 중국의 한 블록체인 업체 대표는 이렇게 말했다. 그만큼 펀드 규모 기준 국내 최대 블록체인 투자펀드인 해시드의 영향력이 세계적으로 크다는 것이었다. 해시드는 이더리움, 카이버네트워크, 오미세고 등 글로벌 블록체인 업체 30여곳에 투자했다.

5월 13일(이하 현지시각)과 14일 두 차례에 걸쳐 뉴욕에서 열린 비공개 블록체인 행사와 콘센서스 현장에서 해시드의 김서준 대표와 만났다. 김 대표는 “블록체인은 기업의 성장에 기여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에게 기여한 만큼 투명하게 보상해주기 때문에 자본주의에서 일어나고 있는 불투명한 보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블록체인 업계로 뛰어들게 된 계기는.
“인공지능(AI) 수학교육 플랫폼 ‘노리(KnowRe)’를 창업하고 운영하면서, 국내외 여러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해본 경험이 있다. 약 3년 반 전 우연한 계기로 시가총액 2위 암호화폐인 ‘이더리움’의 백서(사업 계획서)를 접한 뒤, 이더리움이 매우 혁신적인 기술 플랫폼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됐다. 이후 점차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본격적으로 공부를 시작했다. 언젠가는 세계의 개발자들이 반드시 이 플랫폼의 가치를 알아보게 될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블록체인 업계에 뛰어들면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많이 고민했다. 블록체인 서비스를 직접 개발하는 일보다는, 세계에 쏟아져나오는 뛰어난 사업을 접하고 여기에 기술적인 조언을 해주고 커뮤니티를 조성해주는 것이 더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해 해시드를 창업했다.”

‘블록체인의 본질’을 알아야 제대로 투자할 수 있다고 강조해 왔다. 블록체인의 본질은 무엇인가.
“현재 주식회사 모델은 회사가 최대한의 이윤을 만들어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주주들만이 성장의 과실을 나눠 갖는다. 실제로 이윤을 만드는 데 기여한 많은 사람들이 정작 이윤 배분에서 배제돼 왔다. 예를 들어 대기업의 하청업체 직원들은 대기업의 성장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구성원이지만, 하청이라는 개별 작업에 대한 보수로 현금을 받을 뿐이다. 대기업의 성장에 비례하는 이익을 공유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 대기업 성장에 비례하는 이익을 공유하려면 하청업체가 현금 대신 대기업의 주식을 받는 것이 자연스러울 것이다. 그러나 이런 일은 주식회사 모델에서는 일어나기 어렵다.

블록체인에서는 기업의 이윤을 만드는 데 기여한 모든 사람이 투명한 절차에 따라 보상받을 수 있다. 주식회사 모델로 친다면, 주주, 서비스 참여자 등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든 모든 이해관계자가 포함된다. 소비자 역시 쇼핑몰에서 리뷰를 남기는 식으로 서비스에 기여했다면 보상받을 수 있다. 어떤 행동을 기여했다고 볼지는 개별 기업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블록체인에서는 주체별로 기업의 서비스에 얼마나 기여했는지가 투명하게 공개되기 때문에 자본주의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불투명한 보상 문제가 사라질 수 있는 것이다.”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