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8월 규슈전력이 센다이 원전을 재가동하려 하자 시위대가 항의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15년 8월 규슈전력이 센다이 원전을 재가동하려 하자 시위대가 항의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11년 3월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은 ‘원전 제로(0)’를 선언했다. 원자력 발전에 대해 국민적 불안감이 높아졌기 때문에, 원전 제로 선언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결정이었다.

지금도 원자력 발전에 대한 여론은 나쁘다. 지난 3월 도쿄신문의 전국 여론조사 결과 ‘원자력 발전을 단계적으로 줄이고 최종적으론 원자력 발전을 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63.9%, ‘지금 당장 원자력 발전을 중단하자’라는 응답이 11.4%를 기록했다. 일본 국민의 압도적 다수는 원자력 발전에 부정적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손덕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