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신사동 도산공원 인근 수입차 거리에 있는 한 딜러사 매장. 사진 조선일보 DB
서울 강남구 신사동 도산공원 인근 수입차 거리에 있는 한 딜러사 매장. 사진 조선일보 DB

BMW·벤츠 등 수입차 판매가 늘고 있다. 소비자가 다양한 모델을 고를 수 있고, 업체 간 경쟁을 유도한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다. 하지만 쑥쑥 크는 외형만큼 내실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 비싼 수리비와 질 낮은 애프터서비스(AS)는 하루이틀 문제가 아니다. 소비자에게 ‘가격 부담을 덜어준다’며 운영하고 있는 할부 프로그램도 카푸어(car poor)를 양산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카푸어는 경제력에 비해 비싼 차를 무리하게 구입해 신용에 문제가 생기는 사람을 뜻한다.

보통 소비자들은 자동차를 살 때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현금(일시불)보다는 할부·대출 등 파이낸싱을 이용한다. 이런 이유로 BMW코리아·벤츠코리아·폴크스바겐코리아 등 주요 수입사는 할부금융사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문제는 돈벌이가 시원치 않은 소비자들이 수입사의 할부 프로그램에 혹해 수입차를 구매하고 빚에 허덕이는 것이다.

특히 수입사는 원금유예할부 프로그램으로 소비자를 유혹하며 큰 재미를 봤다. 일반적인 자동차 할부금융은 할부기간 원금과 이자를 매월 상환하는 형태다. 그러나 원금유예할부 프로그램은 차량 구입과 동시에 차량 가격의 30~40%를 먼저 지불하고, 나머지 원금 중 10~20% 정도는 할부기간 이자와 함께 상환한다. 이후 할부기간이 끝난 후 50~60%에 이르는 원금을 한꺼번에 갚아야 한다.

원금유예할부 프로그램은 기존에도 있었던 자동차 할부금융이다. 하지만 지금과는 성격이 다소 달랐다. 과거엔 차량을 구입할 때 내는 선납금의 비중이 높았다. 적어도 50% 이상을 지불했다. 추후 할부기간이 끝날 때 많은 돈을 상환해야 하는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현재의 원금유예할부 프로그램은 원금의 50~60%를 할부기간이 끝날 때 갚는 구조로 짠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