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의 캠리.
도요타의 캠리.

2010년, 미국 중형 세단 시장이 발칵 뒤집혔다. 현대자동차 YF 쏘나타의 등장 때문이었다. 1988년 미국에 처음 상륙한 쏘나타는 항상 아시아 변방의 ‘적당한’ 제품으로 인식됐다. 저렴한 가격, 많은 편의사양, 넉넉한 보증기간이 경쟁력의 전부였다. 그러나 YF 쏘나타는 달랐다. 출시하자마자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당대의 어떤 차보다 파격적인 디자인이 일등공신이었다. 눈길을 끌자 넓은 공간, 탄탄한 품질 같은 다른 장점도 함께 부각됐다. YF의 성공은 판매량이 입증했다. 12만~14만여대가 전부였던 쏘나타 판매량은 YF 출시 이후 단숨에 19만대 이상으로 껑충 뛰었다. 2011년에는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20만대를 돌파했고 이듬해엔 23만여 대로 거듭 최고치를 찍었다.

경쟁사들은 뒤통수를 맞은 듯 당황했다. 시장 부동의 강자였던 도요타 캠리와 혼다 어코드가 대표적이었다. 캠리는 2011년, 어코드는 2012년에 모델 변경을 단행했다. 하지만 YF 쏘나타를 의식해 바꿔 입은 옷은 모양새가 어설펐다. 캠리는 튀어 보이고 싶어 안달 난 ‘관종’ 같았고, 어코드는 혼다답지 않게 점잖았다. 시기적으로도 운이 따르지 않았다. 도요타는 2009년 즈음 터진 급발진 추정 사고와 연이은 대규모 리콜 사태로 휘청거렸다. 2011년엔 동일본대지진이 일본 자동차 제조사의 숨통을 조였다. 내우외환은 연구·개발의 제약으로, 나아가 시판 차의 품질 저하로 이어졌다.

일본 중형 세단의 반격은 지난해부터 본격화됐다. 8세대 캠리가 시작이었다. 도요타는 일본의 확대된 중형세단 크기 기준을 토대로 차체 설계를 대거 손질했다. 기존 2775㎜였던 휠베이스가 2825㎜로 늘었는데, 이를 실내공간 확대 대신 주행성능 강화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무색무취의 대명사였던 캠리는 이제 안정감 높고 움직임이 견고한 중형 세단으로 거듭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형준 자동차 칼럼니스트, 모터트렌드 코리아 전 편집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