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가구는 말 그대로 부부가 모두 나서 경제 활동을 한다는 뜻이다. 외벌이 가구에 비해 소득이 높다. 지난달 통계청이 발표한 ‘맞벌이 여부별 가구당 월평균 가계수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맞벌이 노동자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700만4670원, 비맞벌이 노동자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63만4280원을 기록했다. 맞벌이 가구가 비맞벌이 가구보다 한 달에 약 1.5배를 더 벌어들였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렇다고 소비를 늘리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신동일 KB국민은행 강남스타PB센터 부센터장은 “부부 중 통제력이 있는 쪽이 돈 관리를 전담해서 소득을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맞벌이 부부의 재테크 방법을 금융감독원이 소개한 ‘맞벌이 부부를 위한 금융 꿀팁’과 전문가들의 조언을 종합해 소개한다.


팁 1│연봉 더 적은 쪽 신용카드 몰아쓰기

신용카드를 쓸 때는 한 사람 명의의 카드를 집중해서 사용하자. 소득공제는 연간 카드 결제 금액이 카드 명의자 연소득의 25%를 초과하면 초과분의 15~30%에 해당하는 금액을 연간 300만원 한도로 돌려받을 수 있다. 연소득 25% 한도를 먼저 채우려면 연봉이 적은 쪽 카드를 쓰는 게 유리하다.

예컨대 남편 연봉이 4000만원, 아내 연봉이 5000만원이라면, 남편 카드로는 1000만원 이상, 아내 카드로는 1250만원 이상 써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남편 명의로 된 카드를 먼저 몰아서 쓰면, 250만원을 덜 결제하고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