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의 이경진 부장이 막내 라율이와 직장어린이집에 등원하고 있다. 이 부장은 첫째와 둘째에 이어 셋째까지  모두 이 어린이집을 보낸 17년차 직장인이자 11년차 워킹맘이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SK이노베이션의 이경진 부장이 막내 라율이와 직장어린이집에 등원하고 있다. 이 부장은 첫째와 둘째에 이어 셋째까지 모두 이 어린이집을 보낸 17년차 직장인이자 11년차 워킹맘이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엄마가 올라가서 일 마치고 데리러 내려올게. 조금만 있다가 만나, 안녕.”

7월 26일 오전 9시 등원 시간 즈음 SK 서린빌딩 2층에 있는 사내 어린이집 ‘SK 행복어린이집’에서 만난 재원생과 부모들은 평화로운 모습으로 작별 인사를 나누고 있었다. 이른 아침 졸음을 떨치지 못해 아빠 품에 안긴 채 문으로 들어서는 아이도 있었지만 이내 선생님의 품에 웃으며 안겼다. 떨어지는 게 싫어 입구에서부터 눈물 바람이던 5세반 아이는 어린이집 한가운데 있는 넓은 공용 공간 한쪽에 엄마와 나란히 앉아 동화책을 10분 정도 읽으며 마음을 달랬다.

육아는 맞벌이 부부의 최대 난제다. 신혼 시절 문제없이 가정을 꾸려가던 맞벌이 부부도 출산과 육아를 고려하기 시작하면 아찔해지는 게 현실이다. 그런데 아이 셋을 차례로 직장 어린이집에 보내며 맞벌이 생활을 하는 여성이 있다. 올 초엔 부장으로 승진했다. 입사 17년 차이자 세 아이의 엄마로 워킹맘 생활을 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 이경진 부장 이야기다.

이 부장은 2002년 SK이노베이션에 입사하고 2008년 결혼했다. 남편은 비슷한 업종의 외국계 회사에서 근무한다. 초등학생 아들(8)과 유치원에 다니는 둘째딸(5)과 막내딸(3)이 있다. 첫째와 둘째 모두 사내 어린이집인 SK 행복어린이집을 각각 4년, 2년씩 다녔고, 막내 라율이도 올해부터 엄마와 같이 등·하원하며 오빠, 언니가 다녔던 어린이집을 다니고 있다.

이경진 부장은 맞벌이 생활을 11년째 할 수 있었던 원동력으로 가까이서 집안일을 돌봐주고 계신 친정어머니의 도움보다도 회사의 직장 어린이집 제도를 꼽았다. 이 부장은 “육아휴직이나 임신 초·말기에 쓸 수 있는 각종 휴직 제도, 근로시간 단축제 등 회사 측의 다양한 지원책이 있지만 맞벌이 부부 입장에서 가장 큰 혜택은 직장 어린이집”이라면서 “등·하원을 남의 손에 맡기지 않고 직접 할 수 있는 데다, 아이에게 엄마가 같은 건물에서 일하고 있다는 정서적 안정감 효과도 있어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2007년 문을 연 SK이노베이션의 직장 어린이집 ‘SK행복어린이집’은 구성원들의 자부심이 높은 편이다. 정원 전체를 추첨식으로 뽑다 보니 매년 탈락자들의 아쉬움이 있지만 지난해 면적과 인원을 두 배 가까이 확충했다. 재원생의 부모들은 보육교사가 많다는 점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는다. 만 1세반과 2세반, 3~4세반까지 총 5개반 78명의 재원생에 보육교사는 16명이다. 원장과 조리사, 영양사 등을 제외한 인원이다. 선생님 한 명당 4.8명의 아이를 돌보는 셈이다. 현행 영유아보육법 시행규칙상 만 2세의 경우 교사 한 명당 7명, 만 3세는 15명까지 돌볼 수 있는 것과 비교하면 교육의 질이 개선될 수 있는 부분이다.

그런데 나라 전체로 봤을 때 직장 어린이집 설립은 미진한 편이다. 보건복지법에 따르면 국내 직장 어린이집 설치 의무 사업장은 1253개소다. 2017년 기준 이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사업장은 167개소, 13%나 된다. 미이행 사업장들은 직장 어린이집을 설치하지 않는 이유로 △비용 부담 △설치 장소 확보 곤란 등을 들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