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난트 용건(Wijnand Jongen) 네덜란드 온라인 쇼핑몰 매크로폴리스 CEO, 네덜란드 에라스뮈스대 주임교수 / 바이난트 용건 EU e-커머스 집행위원회장은 “아마존·알리바바 등 글로벌 유통공룡들은 언제 어디서나 쇼핑을 원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통합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다른 유통 업체들도 빠르게 대응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블룸버그
바이난트 용건(Wijnand Jongen)
네덜란드 온라인 쇼핑몰 매크로폴리스 CEO, 네덜란드 에라스뮈스대 주임교수 / 바이난트 용건 EU e-커머스 집행위원회장은 “아마존·알리바바 등 글로벌 유통공룡들은 언제 어디서나 쇼핑을 원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통합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다른 유통 업체들도 빠르게 대응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 블룸버그

“컴퓨터, 휴대전화, 아이패드와 함께 성장해온 밀레니얼 세대는 온라인 쇼핑을 습관처럼 받아들인 최초의 세대다. 이들은 원하는 것을 언제 어디서나 소비하고 싶어 한다.”

바이난트 용건 유럽연합(EU) e-커머스(전자상거래) 집행위원회장은 “아마존·알리바바 등 글로벌 유통공룡들은 이 세대를 잡기 위해 전방위로 나서고 있다”며 “유통 산업에 대변혁이 일어나고 있는 지금, 기업들은 지체하지 말고 대응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세계 물류의 중심지인 네덜란드 미래학자이자 1999년 네덜란드 최초의 온라인 쇼핑몰인 매크로폴리스를 창업한 최고경영자(CEO)다. 선도적으로 e-커머스 사업을 시작했던 그는 EU e-커머스 집행위원회장으로 활동하며 구글·아마존·알리바바·텐센트 등을 비롯한 현재의 강자들과 함께 라쿠텐·아소스닷컴 등 수많은 기업 경영자들과 고위 임원을 만났다. 용건 집행위원회장에 따르면 이들의 고민은 저마다 달랐지만 단 하나 공통된 것이 있었다. 그것은 10년 내에 구매력이 가장 커지게 될 밀레니얼 세대를 놓치지 않으려는 절박함이었다.

용건 집행위원회장은 이들과 만남을 토대로 글로벌 유통 기업의 고민과 움직임을 ‘온라인 쇼핑의 종말(1월 4일 국내 출간)’에 담아냈다. 그는 책에서 앞으로 10년 내에 온라인 쇼핑 시대가 끝나고 ‘온라이프(onlife·online+life) 시대’가 닥칠 것이라고 단언했다. 온라이프 시대의 기업 생존 전략을 듣기 위해 그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백예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