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그너스 페터슨 로열디자인닷컴 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매그너스 페터슨
로열디자인닷컴 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달칵, 불을 켰더니 천장에 매달린 우주선 모양의 조명에서 나오는 노란 불빛이 부엌을 아름답게 밝힌다. 한국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덴마크 조명 브랜드 ‘루이스폴센’의 PH 5 모델이다. 인테리어 잡지처럼 집 안을 꾸미는 홈퍼니싱 열풍이 한국을 강타하면서 루이스폴센 같은 조명 브랜드부터 의자 브랜드 ‘아르네 야콥센’ ‘프리츠한센’, 그릇 브랜드 ‘스포드’ ‘이탈라’ 등 다양한 유럽 브랜드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홈퍼니싱(home furnishing)은 소형가구, 조명, 벽지, 카펫, 인테리어 소품 등을 활용해 스스로 집을 꾸미는 주거 문화다.

글로벌 홈퍼니싱 업체들도 앞다퉈 한국 시장에 출사표를 내고 있다. 미국의 ‘윌리엄소노마’가 2017년 현대백화점에 입점했고, 지난해엔 스웨덴의 ‘그라니트’가 가로수길에 문을 열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 홈퍼니싱 시장은 2008년 7조원 규모에서 2016년 13조원 규모까지 커졌고, 2023년 18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11월엔 스웨덴의 홈퍼니싱 유통 업체 로열디자인닷컴도 한국 소비자를 잡기 위해 한국어 홈페이지를 열었다. 로열디자인닷컴은 이케아(IKEA), 미뉴(Menu)에 이어 스웨덴에서 세 번째로 큰 홈퍼니싱 업체다. 350개 유럽 브랜드의 5만여 개 상품군을 유통하는 편집숍인데, 한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브랜드를 가장 많이 취급한다. 1월 25일 한국을 방문한 로열디자인닷컴의 매그너스 페터슨 CEO를 서울 을지로에서 만나 인터뷰했다.


한국어 웹사이트를 연 이유는.
“품질 좋은 북유럽 인테리어 제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실 2014년 이케아가 한국에 진출하기 전부터 한국 소비자들은 북유럽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그러다 이케아 진출로 이런 갈증이 어느 정도 해소됐는데, 이제 조금 더 높은 수준으로 ‘업그레이드’를 원하는 것 같다. 품질도 좋고, 디자인적으로도 훌륭한 가구, 조명 등을 선호한다. 한국 홈퍼니싱 시장 자체가 커지고 있는 것도 기대 요인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