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지혜씨의 취미는 홈파티다. 콘셉트에 맞춰 요리를 준비하거나 배달음식을 시키더라도 분위기에 맞게 소품과 접시 등을 활용하는 식이다. 1월 19일 사씨 부부가 준비한 홈파티 식탁. 사진 송현 기자
사지혜씨의 취미는 홈파티다. 콘셉트에 맞춰 요리를 준비하거나 배달음식을 시키더라도 분위기에 맞게 소품과 접시 등을 활용하는 식이다. 1월 19일 사씨 부부가 준비한 홈파티 식탁. 사진 송현 기자

#1. 경기도 판교에 사는 회사원 사지혜(34)씨의 취미는 홈파티다. 미혼 시절 혼자 살 때부터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음식을 만들어 먹고 어울렸다. 외국 화보나 인스타그램 등을 참고해 지금까지 사 모은 그릇과 테이블보, 촛대 등 홈파티 관련 소품도 제법 된다. 지난해 요리를 좋아하는 남편과 결혼 이후 그의 홈파티는 더 화려해졌다.

1월 19일 찾은 사씨의 집 식탁은 고급 레스토랑을 방불케 했다. 신혼집인데도 8인용 식탁이 손님들을 맞이했다. 사씨는 손님 6명을 맞이하기 위해 일주일 전부터 홈파티 콘셉트를 ‘와인 앤드 다인(Wine and Dine)’으로 정하고 메뉴와 그릇, 소품을 구상했다. 나무 그릇과 미색 접시, 주종(酒種)에 맞는 잔도 여럿 꺼내놨다.

이날을 위해 45일 전부터 저온 보관한 드라이에이징 등심을 수비드(sous vide·진공 포장한 재료를 미지근한 물에서 오랫동안 가열해 맛, 향, 영양소 파괴를 최소화하는 조리법) 방식으로 조리했다. 미처 준비하지 못한 서울 유명 베이커리의 케이크는 전날 밤 잠들기 전 신선식품 배달 서비스 마켓컬리를 통해 급하게 공수했다. 그가 이 파티를 준비하는 데 쓴 식재료 비용은 20만원(주류 제외) 남짓이다.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인당 최소 8만원 코스로 먹을 법한 요리들이 식탁에 차려졌다.

#2.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살고 있는 주부 김세은(37)씨는 패션에 관심이 많은 두 아이의 엄마다. 외벌이 가정인 만큼 자신을 꾸미는 데 쓸 수 있는 돈이 한정돼 있기 때문에 이 돈을 효과적으로 쓰는 게 관심사다. 그래서 그는 인스타그램, 네이버 여성 패션 커뮤니티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각종 세일 정보를 얻는다.

최근에는 좋아하는 스페인 여성복 브랜드 ‘빔바이롤라’의 현지 세일 기간에 맞춰 ‘직구(직접 구매)’를 감행했다. 미국·일본 직구는 수차례 해봤지만, 스페인은 처음이었다. 그는 국내 판매가의 반값 수준인 37유로에 백조가 프린팅된 스커트를 결제하고 제품을 배송대행지로 보냈다. 한국인이 스페인 현지에서 운영하는 이 업체는 배송비 10유로 정도를 받고 장씨의 집으로 제품을 보내줄 예정이다. 그가 고른 스커트는 패션 커뮤니티에 세일 정보가 돌자마자 홈페이지에서 금세 완판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