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아줌마 ‘아주미’들을 노리는 온라인 사기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젊은 아줌마 ‘아주미’들을 노리는 온라인 사기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생후 4개월 된 아이를 둔 김모(38)씨는 지난달 육아용품을 공동구매했다가 낭패를 봤다. 그는 마트보다 두 배 이상 저렴한 가격에 분유, 기저귀, 물티슈를 구매할 수 있다는 홍보글을 보고, S공동구매 온라인 카페에서 네 차례에 걸쳐 주문을 넣었다. 입금 금액만 58만8000원. 하지만 배송 예정일이 지나도 제품은 오지 않았고, 판매자는 “순차적으로 환불을 진행하겠다”는 공지를 남기고 한 달 가까이 잠적한 상황이다.

김씨는 “‘세이베베’에 홍보글이 올라와서 미처 의심할 수 없었다”면서 “같은 엄마들끼리 아이 물건에 사기치는 일은 없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했다. 육아 커뮤니티 세이베베는 임신 경험이 있는 부모만 활동 가능한 대표적 육아 커뮤니티다. 초음파 사진을 보는 애플리케이션으로 병원에서 초음파 바코드 인증을 해야만 가입이 가능하다.

엄마들은 아이가 있는 사람끼리는 투명하게 거래할 것이라는 ‘육아 연대감’을 갖기 쉽다. 사기 거래를 잘 의심하지 않는 환경인 것이다. 지난해 맘카페를 뒤흔든 ‘미미쿠키 사건’도 마찬가지였다. 미미쿠키 사건은 맘카페에서 입소문을 타고 알려진 유기농 수제 쿠키 브랜드 ‘미미쿠키’가 대형마트 코스트코 제품으로 밝혀져 논란이 된 사건이다. 당시 판매자는 상호 ‘미미쿠키’의 ‘미미’가 사장 부부 아들 태명이라고 홍보했고, 엄마들은 ‘자식의 이름을 건 장사는 믿을 만하다’는 판단하에 쿠키를 샀다.

S공동구매 카페 거래 피해자들도 비슷한 상황이다. 현재 판매자를 경찰에 고소하기 위해 모인 단체 카카오톡방에는 피해자만 100여명에 이른다. 대부분 육아 커뮤니티에서 홍보글을 보고 공동구매에 참여한 이들이다. 세이베베를 비롯해 인스타그램에 ‘분유 공구(공동구매)’를 검색하거나, 페이스북 육아 커뮤니티에서 같은 공동구매 홍보글을 보고 물건을 구매한 피해자도 있다.

엄마들의 구매력을 노린 사기 거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어린 아들을 키우는 주부 박모(38)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360여명의 엄마들을 상대로 기저귀와 분유를 공동구매할 수 있다고 속여 전북 완주경찰서에 입건됐다. 박씨는 생활비와 사채를 갚기 위해 3억5000만원을 가로챘다. 2017년 7월에는 신용불량자 성모(55)씨가 여성들만 가입 가능한 육아용품 판매 온라인 카페를 개설해 84명으로부터 3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입건되기도 했다.

저렴한 소비를 원하는 젊은 엄마들은 당하기 일쑤다. 인터넷 거래로 품질 좋고 가격대가 높은 제품을 구입하려는 수요가 많기 때문이다. 최근 공동구매 사기 피해를 본 최모(27)씨는 “젊은 엄마들은 아이에게 좋은 것을 입히고 먹이고 싶어도 경제력이 부족한 사람도 많다”면서 “미심쩍은 마음도 있지만 돈을 아껴보자는 마음에 공동구매나 중고거래로 제품을 구하다가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