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처럼 완만하게 휜 나트랑 해변은 6㎞나 늘어서있다. 사진 김진
활처럼 완만하게 휜 나트랑 해변은 6㎞나 늘어서있다. 사진 김진

나트랑(냐짱)은 이름만큼이나 명랑한 여행지다. 연중 따스한 햇볕이 쏟아지는 바다는 청량하다. 필리핀과 태국에 밀려 베트남의 휴양지는 그동안 제대로 된 대접을 받지 못했다. 그 포문을 연 곳이 다낭이라면 나트랑은 베트남 휴양지의 블록버스터급 후속작이다. 하지만 아직 천만 관객은 끌지 못했다. 더 소란스러워지기 전에 다녀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나트랑 캄란 공항을 빠져나오면 컴컴하고 조용한 분위기에 놀라게 된다. 쌀국수를 파는 허름한 식당이 하나 있지만 테이블은 텅텅 비어있고, 택시기사 몇 명만이 승객을 모시기 위해 두리번거린다. 미리 불러둔 택시로 40분 정도 걸려 나트랑 해변까지 갔다.

열대의 해안도시는 작열하는 태양만큼이나 활력이 있다. 나트랑도 그렇다. 발바닥이 익을 것 같은 모래밭을 가로질러 새파란 바다에 몸을 담갔다. 활처럼 완만하게 휜 나트랑 해변은 6㎞나 늘어서있다. 자유로운 분위기는 와이키키 해변을, 여유는 몰디브를, 저렴한 물가와 너른 해변은 보라카이를 닮았다. 선베드는 띄엄띄엄 있고 호객행위도 없다. 다닥다닥 붙어있어서 옆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야 할 필요도, 망고 바구니를 든 어린아이에게 맘이 약해져 돈을 주섬주섬 꺼내야 할 필요도 없는 것이다. 내게 ‘쉼’이란 야자수 아래에 누워 마룬파이브(Maroon 5)나 에이미 와인하우스(Amy Winehouse)의 음악을 들으며 사이공 맥주 한 병에 발가락을 까딱거리다가 낮잠에 빠져드는 일. 이 쉬운 일이 왜 이렇게 어려웠을까. 일 년에 딱 사나흘이면 되는데. 아직 내 몸에 남아있는, 서울에서 온 경직된 근육을 풀어보기로 한다.

셋째 날부터는 시내에서 떨어진 5성급 리조트에 묵었다. 나트랑 해변에서는 조금 떨어져있지만 시내와 리조트를 연결하는 무료 셔틀버스가 매시간 다니니 불편한 것은 하나도 없었다. 그나마 이곳이 베트남인 것을 알게 해주는 오토바이 소리도 전혀 없으니 소음으로부터의 완벽한 자유가 보장된다. 뮤트(mute)모드가 시작되면 평화롭고 조용하다. 파도소리와 새소리는 낮게 깔리는 음악에 가깝다. 레스토랑에서 커트러리가 챙챙 부딪히는 소리는 듣기가 좋다. 리조트는 놀랍게도 1시간짜리 마사지와 조식을 포함해서 1박에 10만원 중반이다. 여행 물가가 저렴한 것은 베트남을 자꾸 찾게 하는 일등공신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진(여행작가·트래비 객원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