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 고려대 경제학, 외교통상부 기획조정실장, 청와대 외교비서관, 주베트남 대사 사진 한·아세안센터
이혁
고려대 경제학, 외교통상부 기획조정실장, 청와대 외교비서관, 주베트남 대사 / 사진 한·아세안센터

“동남아시아에서 일본인은 ‘쉽게 친해지기 어렵다’는 인식이 강하다. 그런데도 호감도와 신뢰도에서 일본을 따라갈 나라는 없다. 우리도 그렇게 되어야 한다. 그러려면 물건만 잘 만들어선 안 된다. 상대국과 서로 도와가며 시장의 파이를 키워가야 존경받을 수 있다.”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은 한국이 베트남 시장에서 롱런하는 방법을 묻는 말에 이렇게 대답했다. 그는 외교부의 브레인이자 대표적인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전문가로 꼽힌다. 지난해 4월 임기 3년의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에 부임하기 전까지 주베트남·주필리핀 대사, 외교부 기획조정실장과 아시아·태평양 국장, 청와대 외교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주일 대사관 공사 출신으로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 지역에서 일본의 역할과 위상에 대한 이해도 깊다.

외교부 산하 국제기구인 한·아세안센터는 지난 2009년 출범해 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았다. 한국 기업의 아세안 진출을 돕고 역내 투자와 인적 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사무총장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8층 한·아세안센터에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