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호 UC 헤이스팅스, 코리아타임스 기자(국방부·통일부 출입), LG전자 해외법무팀 변호사 사진 이용성 차장
유동호
UC 헤이스팅스, 코리아타임스 기자(국방부·통일부 출입), LG전자 해외법무팀 변호사 / 사진 이용성 차장

국제통화기금(IMF)이 추산한 지난해 베트남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2790달러였다. 1986년 개혁·개방 이전과 비교하면 12배 넘게 증가했지만, 우리나라(3만2770달러)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친다.

하지만 소득 수준을 근거로 베트남 시장을 만만하게 봤다가는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법무법인 지평의 유동호(선임 외국 변호사) 하노이 사무소장은 “베트남이 법적인 면에서 빠른 속도로 시스템을 갖추면서 투명해지고 있다”며 “법체계가 허술하고 모든 게 인맥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하면 곤란하다”고 조언했다.

지평은 베트남 시장에 가장 먼저 눈을 돌린 국내 로펌 중 하나다. 2007년 호찌민 현지 법인, 2009년에는 하노이 사무소를 설립했다. 태평양과 광장, 화우 등 국내 경쟁 로펌들이 2015년 이후에야 속속 진출하기 시작한 걸 생각하면 선견지명이 돋보인다. 지평의 하노이 사무소가 자문을 맡고 있는 현지 국내 기업은 삼성SDS, 삼성전기, 우리은행, NH농협은행,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우건설, 현대모비스 등 약 40개에 달한다.

영자신문 코리아타임스와 LG전자 해외법무팀 출신의 유동호 변호사는 2013년부터 하노이 사무소장을 맡고 있다. 그는 호찌민 사무소장인 정정태 변호사(베트남법인장)와 함께 효성화학이 12억달러(약 1조3000억원)를 투자해 베트남 남부 바리아-붕따우성 인근에 착공한 폴리프로필렌 공장 건설 프로젝트와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지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옛 한화테크윈)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 등 굵직한 프로젝트의 자문을 맡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베트남 유수 기업들과도 해외 투자 자문 등으로 폭넓게 소통하고 있다. 유 변호사를 하노이 시내의 지평 사무소에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