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남자가 미술관에 전시된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한 남자가 미술관에 전시된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건국대 경제학과 교수)은 2007년부터 미술 애호가들과 함께 동호회를 운영하고 있다. ‘호요미(好樂美)’라는 이름의 이 동호회는 미술품 감상과 작가·평론가 강연 및 국내외 미술관 방문 등을 주된 활동으로 한다. 김낙회 전 제일기획 대표이사,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박은관 시몬느 대표이사, 안경태 전 삼일회계법인 회장 등이 회원이다. 모임의 지향점은 ‘눈도 즐겁고 돈도 벌고’다. 회원들은 매년 개당 200만~300만원 하는 미술품을 각각 한 개 정도씩 구입한다. 일부 작품은 12년 새 3배가량 가격이 올랐다. 최 원장은 ‘이코노미조선’과 통화에서 “한국에서는 아직 미술품을 주식처럼 실시간으로 팔기 어렵다”면서 “적어도 20~30년 장기적인 관점에서 예술을 즐기자는 자세로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일부 개인 투자자들은 주식시장에서 이탈해 화랑가 중심의 미술 시장으로 모여들고 있다. 주로 고가의 작품이 거래되는 경매 시장과는 달리 작은 그림(소품)의 경우 저렴한 가격으로 투자할 수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미술품 투자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서울 인사동 등 화랑가에서 전시 중인 6∼10호짜리 작품들이 잘 팔리고 있다”며 “가격은 30만~300만원 수준으로 비교적 부담이 적고 투자 가치는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그림 6호의 크기는 40.9×31.8㎝다.

재테크 수단으로서의 미술품 가치는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미국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조사 기관 아트마켓리서치(AMR)가 발표하는 미술품 가격지수인 ‘아트100지수’가 지난해 1월부터 11월 말까지 10.6% 상승했다. 반면 지난 한 해 동안 미국 증권가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5.6%, 3.9% 하락했다.

주식·채권·부동산 등 전통적인 투자 수단과 다른 이색적인 재테크 방법이 주목된다. 난(蘭)과 차(茶)부터 운동화와 명품 가방까지 색다른 재테크를 소개한다.

난은 시간과 정성을 투자할 수 있다면 시도해 볼 만한 재테크 수단이다. 품종에 따라 고가 귀금속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비싸기 때문이다. 봄에만 꽃을 피우는 난을 ‘춘란’이라고 하는데, 이는 품종에 따라 수천만원을 호가한다. 국내에는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믿을 만한 공식 경매 시장이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산하기관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2014년 6월부터 매년 두 차례씩 춘란 경매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48촉의 난이 출품됐는데, 감정가가 최저 10만원에서 최고 2000만원에 달했다. 300명이 경매에 참가해 최고 낙찰가는 5600만원을 기록했다. aT 공식 블로그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국의 연간 춘란 거래액은 2500억원에 달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