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경 고려대 언론학 박사, 아주대 에너지공학 박사, 명지대 방목기초교육대학 교수, 공공기관 경영평가단 위원, 에너지위원회 위원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조성경
고려대 언론학 박사, 아주대 에너지공학 박사, 명지대 방목기초교육대학 교수, 공공기관 경영평가단 위원, 에너지위원회 위원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변화 꺼리고 탄력성 없는 한국전력공사, 조직 문화부터 확 달라져야 합니다.”

3월 12일 서울 연구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만난 조성경(49) 명지대 방목기초교육대학 교수는 이같이 말했다. 조 교수는 아주대에서 에너지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에너지위원회, 녹색위원회, 공공기관 경영평가단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비상임위원을 지내기도 했다.

조 교수는 “해외 에너지 기업들은 변신에 한창이다. 변신에 앞서 무엇보다 비즈니스 모델을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가가 중요한데, 한전은 그런 부분에 대한 고민이 덜 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엇을 위해서’가 있어야 ‘어떻게 해야 할까’에 대한 답이 나오는데, 한전은 자꾸 ‘과거와 다른 것만 하면 된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고 했다. 그는 이 같은 현상의 근본적인 원인을 정부와 한전의 ‘손발이 잘 안 맞는 관계’에서 찾았다. 정부 전력 정책은 일관성이 중요하다. 그러나 그 중요한 일관성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언제 바뀔지 모르는 정책을 수행해야 하는 한전으로서는 입장이 매우 애매하다는 것이다.

조 교수는 한전 내부적으로도 신사업에 대한 도전정신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전이 신사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해외 전력 회사와 인재 교류를 강화해 해외 실상을 정확히 알 수 있도록 하고, 귀국 후 1~2년간 신사업을 개발하고 단기 성과에 대한 부담 없이 과감히 도전할 수 있게 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