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을 가로지르는 송전선의 모습.
숲을 가로지르는 송전선의 모습.

한국전력공사의 해외 사업이 신통치 않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서 발간한 ‘세계 에너지 전망(World Energy Outlook)’ 보고서에 따르면 2035년 글로벌 전력시장 규모는 22조달러(약 2경5000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그러나 한전의 해외사업은 성장세가 꺾이고 있다. 2017년 기준 한전의 해외매출액은 4조1784억원으로 2015년의 4조8026억원에 비해 12.9% 감소했다. 더 큰 문제는 영업이익도 많이 줄었다는 점이다.

2017년 한전은 해외에서 3707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는데 이는 2013년의 2050억원 이후 5년 만에 최저치다. 한전의 해외 매출 대부분은 발전소 운영을 통해 생산된 전기를 현지 정부에 파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현지에서 전기를 파는 가격은 이미 정해 놓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석탄가격이 올랐다고 판매가격을 따라 올리기 쉽지 않다. 한전 관계자는 “최근 화력발전 해외 순익이 감소한 건 화력발전 원료인 석탄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라며 “매출의 경우 UAE 원전 수주 시점이 지나면서 한전이 받는 돈이 점점 줄고 있어 전체적으로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전은 해외 사업에서 국내 다른 기업들을 선도해 타당성 조사, 설계, 감리, 기자재 조달, 건설, 운영, 금융 등 업무 전체를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통합사업자로서의 역할을 한다. 또한 사업을 위해 투자자·금융기관, 기자재 공급자, 건설업체·운영 및 유지보수 업체, 원부자재 공급업체, 기타 각종 자문단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 전체를 리드한다. 한전 관계자는 “해외 발전소의 경우 한전이 100% 소유하는 경우도 있고, 일부 지분만 가진 곳도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한전이 기존 노하우를 활용해 해외 매출을 늘리는 방법은 없을까. 그렇지 않다. 송배전이 있다. 한전은 이미 해외 송배전 개발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캄보디아, 부탄, 필리핀, 스리랑카, 도미니카공화국, 자메이카 등에서 이 사업을 EPC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EPC란 설계(engineering)·조달(procurement)·시공(construction)을 합한 용어로 대형 건설 프로젝트나 인프라사업 계약을 따낸 사업자가 설계와 부품·소재 조달, 공사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형태의 사업을 뜻한다. 일괄수주를 의미하는 턴키(turn key)와 비슷한 개념이다.

그러나 한전의 해외 송배전 매출 비중은 미미한 실정이다. 2017년 기준 송배전 분야 해외 매출액은 2645억원으로 전체 해외 매출의 6.3%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송배전 분야 해외 매출은 설치와 컨설팅 과정에서 발생한다. IEA는 2035년 글로벌 송배전시장이 7조2000억달러(약 8200조원)까지 성장할것으로 전망한다.

송배전 분야 진출이 어려운 이유는 발전 분야에 비해 해외 진출 문턱이 더 높기 때문이다. 송배전 설비는 발전소처럼 한 지역에 집중해서 짓는 시설이 아니라 국토 수백 킬로미터를 가로지르는 인프라다. 장기간에 걸친 유지·관리도 필수다. 관련 업계에서는 정부와 한전이 동남아시아 송배전 분야 진출을 강화하면 더 많은 해외 수익을 거둘 수 있다고 조언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