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의류 브랜드 ‘홀리스터’ IFC몰점 한쪽 벽면에 해변에 앉아 있는 청년의 사진이 걸려 있다. 오른쪽 아래는 홀리스터가 판매하는 ‘소칼(SOCAL)’ 향수. 전 세계 홀리스터 매장에서는 이 향수 냄새가 난다. 사진 김소희 기자
미국 의류 브랜드 ‘홀리스터’ IFC몰점 한쪽 벽면에 해변에 앉아 있는 청년의 사진이 걸려 있다. 오른쪽 아래는 홀리스터가 판매하는 ‘소칼(SOCAL)’ 향수. 전 세계 홀리스터 매장에서는 이 향수 냄새가 난다. 사진 김소희 기자

7일 오후 7시 여의도 IFC몰 지하 1층에 있는 미국 의류 브랜드 ‘홀리스터’ 매장. 661㎡(200평) 남짓한 대형 매장에 들어서는 순간 코코넛·멜론·바닐라 향이 코끝을 자극한다. 매장 벽면에는 꽃무늬 셔츠를 입고, 선글라스를 낀 청년의 사진이 크게 붙어 있다. 배경은 해변이다. 그 앞 초콜릿색 선반 위, 여름용 신상으로 나온 반팔티와 수영복이 눈에 띈다. 판매 의류에서도 달콤한 향기가 난다. 매장 한가운데 서 있으면 여름 바다에 놀러가 달콤한 코코넛 주스를 한 모금 마시고 있는 착각이 든다.

홀리스터는 미국의 10대 소비자를 공략하는 캐주얼 의류 브랜드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해변 도시 ‘홀리스터’에서 이름을 따왔다. 매장에서 나는 향과 인테리어도 캘리포니아 해변을 연상시킨다. 전 세계 홀리스터 매장에서는 모두 같은 향이 난다. 홀리스터가 판매하는 향수 ‘소칼(SOCAL)’ 향인데, 소칼은 ‘남캘리포니아(Southern California)’의 준말이다. 본사에서 소칼 향수를 매장에 분사하는 것을 지침으로 정해뒀다.

이날 서울 홀리스터 매장에서도 직원들이 구석구석 돌아다니면서 직접 향수를 뿌렸다. 본사의 구체적인 지침은 없지만, 향이 사라지지 않도록 3시간에 한 번씩 향수를 분사한다. 김보경(Kimmy) 홀리스터 IFC몰점 제너럴 매니저는 “‘매장에서 나는 향기가 좋다’며 어떤 향수인지 묻는 고객들이 종종 있다”면서 “향기로 손님들을 끌어들이는 효과와 동시에 판매 제품의 매출을 높일 수 있어 일석이조”라고 했다. 홀리스터는 의류가 주력 판매 품목지만, IFC몰점만 해도 향수가 전체 매출의 10%를 차지한다.

홀리스터 향기 마케팅의 원조는 자매 브랜드 ‘아베크롬비앤드피치’다. 아베크롬비앤드피치도 자체 제작 향수인 ‘피어스’를 매장에 분사하고 있다. 홀리스터의 브랜드 콘셉트가 ‘캘리포니아 해변’이라면 아베크롬비앤드피치는 ‘뉴욕의 중심가’다. 타깃 소비자는 20대다. 브랜드 콘셉트에 맞게 피어스는 알싸한 남성 스킨 향이 난다. 자매 브랜드지만, 홀리스터와는 상반되는 향기다. 글로벌 향료 회사인 ‘퍼메니시(Firmenich)’와 국내 향기 솔루션 제공 업체 ‘아이센트(iSCENT)’가 피어스 향을 공동개발했다. 특히 아이센트 소속의 세계적인 조향사 크리스토프 로다미엘이 참여했다. 그는 조르지오 아르마니, 랄프 로렌 등 수많은 의류 브랜드의 대표 향을 개발한 바 있다.

패션 브랜드가 향수까지 팔면서 향기 마케팅에 열을 올리는 이유가 있다. 향기가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고, 매출을 높이는 데 기여하기 때문이다. 최아름 아이센트 대표는 “향기 마케팅 도입 후 아베크롬비앤드피치 매출이 30~40% 올랐으며, 피어스는 미국의 베스트셀러 향수가 됐다”고 성과를 설명했다. 실제 미국 시카고에 있는 향기 연구소는 고객의 매장 체류 시간과 향기의 관계를 연구했다. 연구 결과 고객이 향기가 나는 매장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향기가 없는 곳에서 머무르는 시간보다 약 30분 길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