쑹훙1965년생, 시베이대 철학 학사, 푸단대 경제학 석사, 난카이대 경제학 박사, 중국 사회과학원 세계경제정치연구소 부소장
쑹훙
1965년생, 시베이대 철학 학사, 푸단대 경제학 석사, 난카이대 경제학 박사, 중국 사회과학원 세계경제정치연구소 부소장

“문명충돌이 아닙니다. 중·미 무역마찰은 미국이 중국의 굴기를 억제하려는 데서 시작된 것입니다.“

중국 정부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 산하 세계경제정치연구소의 쑹훙(宋泓) 부소장은 “중·미 간 세력 교체를 막으려는 미국의 시도가 중·미 무역마찰을 불러왔다”고 밝혔다. 그는 패권 대신에 세력이나 권력이라는 말로 표현했다. 중국 정부는 미국의 패권주의를 비판하면서 자국은 패권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주장해왔다.

쑹 부소장은 “일방적인 방식으로는 중·미 무역마찰을 해결할 수 없다”며 “미국이 일방적으로 시작한 301조 조사부터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은 통상법의 대외 보복규정인 301조를 근거로 2017년 8월부터 중국의 불공정관행을 조사했다. 2018년 3월 요구사항을 발표하고 중국이 거부하자 4월부터 제재에 들어가면서 사실상 미·중 무역전쟁의 포문을 열었다.

쑹 부소장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5월 30일 중국 베이징에서 주최한 정기 세미나에서 ‘중·미 무역분쟁 진단과 전망’을 주제로 강연했다. 추가 질의응답 등을 엮어 인터뷰로 재구성했다.


지금의 미·중 관계를 어떻게 보나.
“중·미 관계는 3가지 측면에서 볼 수 있다. 첫째는 일반 국가 관계로서 미국이 제재를 푼 1972년 이전까지만 해도 사실상 교역이 중단됐던 양국은 상호 최대 교역 대상국으로 발전했다. 2016년 중국은 미국의 최대 교역 대상국이 됐다. 특히 중국은 미국의 최대 상품무역 적자 대상국이다. 둘째, 미국 주도의 세계화가 가져온 양극화도 새로운 중·미 관계를 만들었다. 미국은 대규모의 무역적자를 내며 혁신과 아웃소싱, 시장과 소비, 달러 패권으로 특징되는 하이엔드로 갔고, 중국은 생산과 수출 등으로 거액의 무역흑자를 내고 그 돈으로 미국 국채를 구입하는 로엔드에 있으면서 형성된 관계가 그것이다. 마지막으로 세계 권력의 경쟁자 역시 중·미 관계의 또 다른 측면이다. 미국은 이 같은 양국 관계를 조정하려고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중 무역적자 감소 요구, 트럼프 팀의 중국 경제구조 변화 요구, 중국 발전에 대한 억제가 그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광진 조선비즈 베이징 특파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