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이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시계(視界) 제로’의 혼란으로 치닫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방향을 가늠하는 방법의 하나는 갈등국면을 주도하는 인물들의 면면을 살펴보는 것이다. 결국 정책도 사람이 만드는 것이기 때문이다.

움직임을 예측하기 어렵기로 악명 높은 도널드 트럼프호(號)에는 선장 외에도 책임과 역할을 달리하는 전문가들이 키를 나눠 잡고 있다. 그중에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대중(對中) 압박의 선봉에 선 ‘6인의 키잡이’를 소개한다.

이들의 목표는 단지 4200억달러(약 495조원) 규모인 미·중 무역적자의 해소에 머물지 않는다. “1980년대 글로벌 경제와 안보에서 미국이 누렸던 독보적 지위를 되찾겠다”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의 발언대로, 미국의 패권을 회복하겠다는 것이 근본적인 목표다. 이들은 지난 30년간 중국이 추구한 변화에 대한 미국의 대응은 ‘실수’였다며, 중국을 ‘전부 아니면 전무(全無)’를 놓고 경쟁해야 하는 제로섬(zero-sum) 게임의 상대로 본다.


마이크 펜스
마이크 펜스

1│‘신냉전 시대의 선포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

“펜스라면 트럼프에 대해 의문을 갖는 보수주의자들을 안심시킬 수 있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후보 시절이던 2016년 7월 마이크 펜스 당시 인디애나주(州) 지사를 부통령 후보로 확정 지은 것을 두고 폴 라이언 당시 하원의장이 한 말이다. 라이언 전 의장은 공화당 경선 동안 ‘트럼프 저격수’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런 그가 펜스의 ‘열렬한 팬’임을 자처하고 나선 것만 봐도 당내에서 펜스 부통령에 대한 신뢰가 어느 정도였는지 짐작할 수 있다.

아일랜드계 이민자 후손인 펜스 부통령은 인디애나주 럼버스에서 태어난 ‘인디애나 토박이’다. 2001년부터 12년 동안 인디애나주 하원의원(6구역)을 지냈고, 2012년 중간선거 때 인디애나 주지사에 당선됐다. 대학(하노버칼리지)과 대학원(인디애나대 법학대학원)도 모두 인디애나에서 졸업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용성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