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사진 정미하 기자
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사진 정미하 기자

나 정미하의 고향은 창원이다.

나는 1981년 창원시 진해구에서 태어났다. 초등학생 시절, 창원 중심가 상남동에 사는 사촌을 만나러 가면 매번 길거리에서 회색 작업복을 입은 아저씨들과 마주쳤다. 마산구로 등교하던 고등학생 시절에는 회색 점퍼를 입고 마산자유무역지역 정문을 분주히 오가는 사람들을 매일 아침 볼 수 있었다. 진해 바닷가 횟집이 모여 있던 수치마을 인근에 STX조선해양이 들어오면서 회색 점퍼를 입은 무리는 진해 석동 일대에 생긴 신흥 유흥가를 휩쓸고 다녔다. 창원은 떠들썩한 엔지니어들의 도시였다.

그리고 나는 2012년 서울에서 기자가 됐다. ‘이코노미조선’ 커버스토리 취재를 위해 5월 26일부터 일주일간 동료인 김문관 차장과 창원에서 다시 살아봤다. 창원의 현재는 기억과 아주 달랐다. 지역 상인과 기업인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보다도 경기가 좋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중소기업들은 고용 인력을 축소했고, 거리 곳곳에는 공실이 보였다.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창원의 공장 가동률, 생산, 투자, 소비 등 모든 지표는 전국 평균 이하로 추락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주력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더해 중국 제조업의 추격, 미·중 무역전쟁, 탈(脫)원전, 조선업 쇠퇴, 최저임금 인상, 수출 경쟁력 저하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원전 설비를 생산하는 두산중공업과 260여 개 협력업체는 사실상 고사 위기를 맞아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창원은 ‘한국 기계 산업의 메카’로 불린다. 그만큼 제조업 역사가 길다. 1973년 창원국가산업단지 조성 공사 중 삼한시대 철을 생산하던 성산패총(사적 제240호)이 발견되기도 했다. 분지인 창원은 외적의 침입을 막기에 유리한 지형이다. 이에 따라 한국전쟁 당시에는 무기를 만드는 조병창으로 활용되기도 했다.

창원은 중심가를 가로지르는 왕복 10차선 직선도로인 중앙대로를 중심으로 마주 보고 서 있는 창원국가산업단지공단 건물과 경남도청 건물 뒤로 낮은 산이 둘러싸고 있다. 또 부산까지 이어지는 창원대로를 기준으로 남쪽은 산단 지대, 북쪽은 거주지로 조성된 계획도시다. 박정희 전 대통령과 오원철 당시 상공부 차관보의 작품인 창원국가산업단지는 1974년 첫 가동된 후 기계공업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제조업 발전을 최전선에서 이끌었다. 지난해 말 현재 창원국가산업단지에는 2700여 개 기업이 자리 잡고 있다. 고용 인원은 12만5000명에 달한다.

훌륭한 제조업 유산이 멈춰서서는 안 된다. 한국은 제조업 없이는 생존이 불가능한 나라다.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질적인 업그레이드는 한국의 생존과 직결된 문제다. 독일과 미국 등 제조업 강국들은 정보통신기술(ICT)과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제조업 혁신을 경쟁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올해 2월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로 선정했다. ICT 기반 서비스를 통해 신산업을 키우겠다는 것이다.

‘이코노미조선’은 창원 현장에서 한국 제조업의 살길과 가능성을 모색해봤다. 창원을 선택한 이유는 풍부한 기계공업 기반과 노하우가 축적돼 있기 때문에 기계·자동차·조선 등 기존 주력 산업의 고도화가 가능한 곳이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 제조업 기강이 가장 잘 남아 있고, 강점을 발휘할 부분이 많다고 봤다.

현장에서는 한국 제조업이 나아갈 실마리를 보여주는 사례도 접할 수 있었다. LG전자와 볼보건설기계코리아가 대표적이다. 두 회사는 경영진과 노동자의 관계, 제조업 기강, 협업 문화 등 소프트웨어적인 부분이 특히 강했다. LG전자 창원공장은 모듈형 생산라인을 도입한 혁신의 전도사이자 화합하는 노사문화를 가지고 있었다(사실 LG전자는 노동자와 사용자를 뜻하는 노사 문화 대신, 노동자와 경영자를 뜻하는 ‘노경 문화’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노동자를 부리는 것이 아니라, 함께 기업을 일궈나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곳은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스마트공장으로 변신하고 있다. 볼보건설기계코리아는 연구·개발(R&D)부터 굴착기 테스트, 생산까지 한곳에서 이뤄져 전 세계 볼보그룹 굴착기 공장에서 견학을 오는 곳이 돼 있었다. 방산 업체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자동차 제조 업체인 GM대우는 최근 창원공장에 투자를 늘리기도 했다.

‘이코노미조선’은 이들 기업에 대한 현장 르포를 통해 한국 제조업의 본질과 우리가 잊고 있는 것 혹은 더 살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 봤다. 마침 문재인 대통령이 6월 5일 ‘환경의 날’에 창원을 방문한 데 이어 19일에는 “제조업 혁신으로 국민소득 4만달러 시대를 열겠다”며 ‘제조업 르네상스 대책’을 발표했다. 위기는 곧 기회다. 창원에서 희망을 찾아봤다.


plus point

창원 탄생의 두 주역, 박정희와 오원철

김문관 차장

‘한국 기계 산업의 메카’ 창원의 탄생은 5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68~69년 북한 김일성이 한국을 군사적으로 위협하자, 박정희 대통령은 자주국방 강화를 계획했다. 1970년 박 대통령은 김학렬 당시 경제기획원 장관에게 병기 공장 건설 계획을 세우도록 지시했다. 이때 ‘한국적 방위 산업 모델’의 아이디어를 낸 이가 오원철 당시 상공부 차관보다.

오 차관보는 ①무기 생산 전문 군공창(軍工廠)을 만들면 평시엔 시설을 놀려야 하므로 낭비가 심하다 ②민영 공장도 마찬가지로 비경제적이다 ③따라서 병기 공장의 기반이 되는 중화학공업을 발전시키고 ‘모든 병기는 분해하면 부품’이라는 원칙에 따라 부품·뭉치별로 유관 공장에 제조를 분담해 수요 변동에 따른 낭비를 극소화한다는 계획을 짰다. 이에 박 대통령은 오 차관보를 방위산업·중화학공업담당 수석비서관으로 임명했다. 60만 대군의 무장을 지원할 수 있는 병기 산업 체제를 만들기 위해선 병기의 기본 소재인 철·특수강·동·아연 생산을 위한 철강·비철금속공업이, 정밀 고도 가공을 위해서는 기계공업이, 전자 무기 부품 생산을 위해서는 전자공업이 먼저 육성돼야 한다는 계획이 만들어졌다. 1973년 1월 박 대통령은 연두 기자회견에서 ‘중화학공업화선언’을 발표했다.

철강·조선·비철금속·전자·석유화학·기계 등을 6대 중화학공업으로 선정, 온산(비철금속), 울산과 여천(석유화학·조선), 창원(기계), 구미(전자) 등에 공단을 짓기 시작했다. 무기 국산화를 위해 만들어진 창원은 이후 한국 중화학공업 성장에 핵심 역할을 하게 된다.

김문관 차장,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