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구 회사 이브자리 코디센 삼성점에 전시된 여름용 이불. 사진 정미하 기자
침구 회사 이브자리 코디센 삼성점에 전시된 여름용 이불. 사진 정미하 기자

7월 24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이브자리 코디센 삼성점을 찾았다. 이브자리 코디센 삼성점은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 1818㎡(약 550평) 규모의 건물을 통째로 사용한다. 유리문을 열고 건물 1층에 들어서자 녹색 식물 사이로 차를 마실 수 있는 카페가 보였다. 2~3층에는 베개와 이불이 전시돼 있었다. 이불을 만져보고 누워보는 사람들이 보였다. 2층에서 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옆에는 머리 부분이 올라가 있는 침대가 눈길을 끌었다. 특히 3층에는 소재, 충전재, 높이 등에 따라 100가지가 넘는 베개가 한쪽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었다.

잠을 푹 자기 위해서는 덮고 깔고 베는 것들이 내 몸에 맞아야 한다. 매트리스와 침대, 이불, 베개가 편안한 잠자리에 필수 제품으로 꼽히는 이유다. 현대인들은 바쁜 일상에 치여 잠이 부족하다. 이들의 숙면을 돕기 위해 침대·침구 업체는 기존 제품에서 한 걸음 나간 기능을 담은 제품을 내놓고 있다. 침구 시장에 불고 있는 새로운 바람을 살펴봤다.

침대가 진화하고 있다. 잠을 자던 데서 공부도 하고 TV를 보는 곳으로 바뀌었다. 이런 수요에 부응해 가구 업계는 ‘침대는 평평하다’는 인식을 깨고 모션베드를 선보이고 있다. 모션베드란 생김새는 기존 침대와 같지만 리모컨으로 등받이를 상하로 조절할 수 있는 전동 침대를 말한다. 마치 병원에 있는 침대처럼 머리 부분만 세우거나 다리 부분을 올릴 수 있다. 예를 들어 다리가 자주 붓는 사람은 매트리스 아랫부분을 올려 부기를 빼면서 잠을 잘 수 있다. 가구 회사 일룸은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트윈 모션베드’를 내놓았다. 이 침대는 2인용이지만, 1인용 매트리스 두 개를 붙여놓은 형태라 두 사람이 각각 자신에게 맞는 형태로 만들어 잘 수 있다. 남편은 상체를 세운 상태로, 아내는 다리 부분을 올린 상태로 자는 것이 가능하다. 국내 1위 침대 업체 에이스침대도 최근 ‘오토플렉스’라는 이름의 모션베드를 내놓았다. 메모리폼 매트리스 전문 업체 템퍼는 모션베드 ‘노스’를 선보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