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CES 2019’에서 한 참가자가 슬립테크 기기를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1월 ‘CES 2019’에서 한 참가자가 슬립테크 기기를 체험해보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한국은 세계적으로 ‘잠 못 드는’ 나라다. 한국인의 수면 시간은 2016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권이다. 하루 평균 461분(7시간 41분)으로 일본(442분)에 이어 두 번째로 짧다. 회원국 평균 수면 시간(502분)은 물론 미국(525분), 멕시코(479분)보다도 짧다.

하루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수면 시간을 어떻게 하면 ‘잘’ 보낼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이 ‘슬립테크’로 이어지고 있다. 슬립테크는 수면(sleep)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잘 자도록’ 돕는 첨단 기술을 말한다. 특히 최근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의 기술이 발달하면서 슬립테크 제품·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도 2019년 뜨는 신조어 중 하나로 슬립테크를 꼽기도 했다.

글로벌 기업들은 슬립테크 기술을 가진 벤처기업들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수년 전부터 이 시장에 진출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 이스라엘 IT 헬스케어 벤처기업 얼리센스에 2000만달러 투자해 ‘슬립센스'를 개발했다. 사용자 수면 패턴과 질을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한 센서였다. 또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시리즈 기어S3부터는 수면 상태를 분석하는 기능이 들어가있다.

애플도 2017년 핀란드의 수면 추적 센서 제조업체 베딧을 인수했다. 베딧이 개발한 필름 형태 센서가 부착된 수면 추적기를 침대 밑에 설치하면 사용자가 언제 코를 골고 언제 깊은 잠에 빠졌는지 등을 알 수 있다. 이 기술은 애플 워치에 적용돼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생명과학 계열사 베릴리도 센서로 수면 패턴을 추적하는 기술을 연구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해 최신 슬립테크 제품을 보려면 매년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행사 ‘CES’를 주목하면 된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는 슬립테크관이 따로 마련돼 각종 수면 관련 제품이 소개됐다. CES 행사는 올해로 52회째인데, 슬립테크관은 3회째 열리고 있다. 올해도 대표적이면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슬립테크 제품으로 웨어러블 기기가 많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