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성당 ‘대표 찍사’…손수 찍은 사진으로 성당 달력 제작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퇴직 후 느낀 감정
“불안. 퇴직이 갑작스러웠기 때문이다. 주부로 살다가 안전지도사 자격증을 따서 2009년부터 학교에서 안전교육 담당자로 6년간 근무했다. 건강검진에서 ‘큰 병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으면서 예상치 못하게 퇴직했다. 나중에 오진으로 밝혀져 안심했지만, 그만두고 나니 다시 일을 구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취미
“사진 촬영이다. 퇴직 후 행당동성당을 다니며 사진 촬영에 취미를 붙였다. 요즘도 성당의 행사 사진 촬영은 내 몫이다. 행당동성당에서 1년에 한번씩 성당 달력을 제작하는데, 달력에 들어가는 사진도 내가 전부 찍는다. 올해는 행당동성당 50주년이라 신부들 사진을 찍고 있다. 올해 12월에 많은 신자 앞에서 사진을 보여줄 기회가 있을 것 같아 설렌다. 부모님 없는 아이들의 성장 앨범도 찍어주고 있다.”

퇴직 후 가장 기억에 남는 일
“지난해 4월, 성당 간부진 6명과 함께 천주교의 ‘공소’에 대한 책인 ‘한국 천주교회의 뿌리 공소’를 냈다. 공소는 신부가 상주하지 않고 신자들끼리 만든 예배당인데, 작은 섬이나 외곽에는 이런 곳이 꽤 있다. 전국의 ‘공소’ 800군데를 2년 동안 돌아다니며 사진을 찍고 글을 썼다. 국내에서 공소를 소재로 한 첫 책이라고 자부한다.”

퇴직 후 가장 돈을 많이 쓰는 곳
“출사를 다닐 때 쓰고, 렌즈 등 카메라 용품을 구입하는 데 많이 쓴다.”

70·80대에는 어떤 삶을 살고 싶은지
“남편과 캠핑카를 타고 전국을 돌고 싶다. 시골 곳곳을 돌아보면서 사진을 찍어 개인전을 열고 싶다.”

‘나이 듦’에 대한 생각
“감사한 일이 많아진다. 출사를 하는 것, 사람들을 만나는 것, 건강한 것, 신앙 생활을 하는 것,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란 것 등에 감사한다.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를 하는 것도 감사하다.(웃음)”


퇴직 후 삶, 책으로 냈죠. 매일 행복한 전직 건설사 상무님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퇴직 후 느낀 감정
“내 인생이 끝나는구나 싶어 심란했는데, 정작 일을 그만두고 6개월 정도 지나니까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느낌이 들어 무척 좋다.”

취미
“스키·수상스키·바둑·등산 등을 했고 은퇴 후 새로 시작한 취미는 그림 그리기다. 화요일마다 수채화 수업을 받는다. 그림을 그리는 순간에는 잡생각이 나지 않아 좋다.”

퇴직 후 하루 일과
“나의 하루를 어떻게 보낼지 선택권이 생겼다는 점에서 퇴직 전과 큰 차이가 있다. 내가 하고 싶은 일만 하면서 하루를 보내도 된다. 아침에 눈을 뜨는 것이 즐겁다.(웃음) 영업직이었기 때문에 술을 억지로 많이 마셨고 너무 힘들었다.”

퇴직 후 가장 기억에 남는 일
“1년 반 동안 준비해 ‘신중년, 내 인생의 선물’이라는 책을 냈다. 직장 생활, 퇴직 이후의 삶에 대해 쓴 책이다. 올해 초에는 책 쓰기에 대해 ‘노원 50플러스센터(서울 노원구의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기관)’에서 강의를 했다. 강의 준비가 생각보다 힘들어서 ‘괜히 한다고 했나’ 살짝 후회했다. 그런데 수강생들이 ‘나도 책을 쓰고 싶은데 조언해달라’면서 찾아왔을 땐 감동이 북받쳤다. 누군가의 삶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 그 자체로 참 행복했다.”

노후 걱정은 없는지
“퇴직 직전 7년간 임원이었는데, 이때 저축을 많이 해놓아서 노후 걱정은 없다. 매월 일정 생활비를 손에 쥘 수 있게 설계해 놨다. 국민연금도 올해 7월부터 나오고 있다. 그리고 이전 직장에 출근은 하지 않지만 한 달에 한 번 정도 자문을 하고 조금씩 수당을 받는다. 스카우트 제의가 왔던 적도 있지만 거절했다.”

‘나이 듦’에 대한 생각
“나이 든다는 것은 선물이다. 나이가 드니 비로소 무척 행복하다. ‘누구를 먹여살려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 그저 나 즐거운 것만 하면서 살아가도 된다는 것이 소중하고 감사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구성 이민아 기자, 김두원·박채원 인턴기자 / 그래픽 서상희 디자이너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