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주현미. 사진 CC엔터테인먼트
가수 주현미. 사진 CC엔터테인먼트

“30년 전 오늘, ‘신사동 그 사람’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수많은 상도 받았습니다. 옛 추억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자 하는 마음으로 이 노래를 부릅니다.”

지난해 12월 가수 주현미가 유튜브 계정을 개설해 1인 방송을 시작하고 자신의 대표 히트곡인 ‘신사동 그 사람’을 부르는 영상을 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유튜브 계정 이름은 ‘주현미TV’. 지난해 11월 26일 첫 영상을 올렸다. 올해 9월 현재 구독자 수는 5만5000여 명. 디너쇼와 콘서트, 방송국의 주요 가요 프로그램을 누비는 34년 경력의 ‘국민 가수’가 ‘신참 유튜버’가 된 것이다.

유튜브 속 주현미는 가수 윤심덕의 ‘사의 찬미(1926년)’와 같은 90여 년 전 노래를 기교 없이 담백한 음색으로 부른다. 때로는 자신의 ‘메가 히트곡’인 ‘신사동 그 사람’과 ‘짝사랑’을 대중에게 익숙한 그 목소리로 간드러지게 전하기도 한다. 영상에는 주현미와 아코디언·기타 반주자 2명, 이렇게 3명이 등장한다. 방송 프로그램의 관현악단에 비하면 반주는 무척 단출하다. 대신 주현미의 목소리에 더욱 집중하게 된다. 그는 계정을 만든 이후 매주 2개씩 노래 영상을 올리고 있다. 1920년대의 대중가요 커버곡(다른 사람의 노래를 부르는 것)부터, 올해 발표한 자신의 드라마 삽입곡까지 다양한 노래를 부른다. 10개월이 지난 지금, 98개의 영상이 쌓였다.

9월 3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주현미를 만났다. 1961년생, 올해로 만 58세인 그는 내후년 환갑을 앞두고 있다. 그는 “100년의 한국 대중가요 역사를 기록해보자는 목표가 있다”면서 “유튜브는 내가 올리고 싶은 콘텐츠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어 무척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주씨에게 있어 유튜브는 자신이 부르고 싶은 노래를 맘껏 부르는 무대이자, 팬들과 더 친밀하게 소통할 수 있는 창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