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리단길’의 인기 커피숍 ‘자판기’. 6층짜리 아파트 1층에 있다. 사진 정미하 기자
‘망리단길’의 인기 커피숍 ‘자판기’. 6층짜리 아파트 1층에 있다. 사진 정미하 기자

10월 1일 오후 3시, 지하철 6호선 망원역 2번 출구를 나와 이면도로로 들어서자마자 왁자지껄한 시장이 펼쳐졌다. 고구마순, 호박잎 등 채소 몇 가지를 바닥에 늘어놓고 파는 상인이 줄지어 앉아있었고 늙은 호박을 쌓아놓고 파는 채소가게, 제철 과일을 파는 과일가게, 세계과자할인점이 망원시장 입구까지 이어졌다. 이곳은 평균 연령 60대로 보이는 이들로 북적였다.

그런데 이곳에서 불과 150m를 더 걸어가 포은로에 다다르자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졌다. 우선 연령대가 낮아졌다. 이곳 주민으로 보이는 사람들 사이로 셀카봉을 든 20대 여성들과 연인들이 왕복 1차선 도로를 오갔다. 이들은 ‘망리단길’로 알려진 이곳의 유명 상점을 찾아 인증샷을 남기느라 여념이 없었다. 최고 높이가 6층인 다세대주택, 세탁소, 미용실 등이 있는 평범한 주택가 사이사이에 들어선 조그마한 카페와 소품점, 옷가게 등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었다.

최근 20·30대에 인기 있는 상권은 종로, 명동, 신촌이 아니다. 이들은 망리단길을 비롯해 성수동 수제화거리·가로수길·샤로수길·익선동·송리단길 등 서울 곳곳에 숨어있는 골목길을 찾아간다. 그 중심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있다. 망리단길에서 만난 대학생 이시연(22)씨는 친구 박은지(22)씨와 연신 휴대전화를 들여다보며 다음에 갈 곳을 확인했다. 이씨는 “노원구에 살지만 SNS에서 본 가게에 가려고 시간을 내 일부러 왔다”고 말했다. 망리단길의 유명 커피숍 ‘자판기’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던 대학생 김효은(21)씨는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좋은 사진 찍을 곳을 정해서 왔다”며 친구 윤모씨를 이끌고 인근 소품점으로 향했다.

20·30대가 기존 상권이 아닌 골목 상권을 찾는 이유는 뭘까. 트렌드에 민감한 20·30대에 인기가 있는 곳은 임대 수익이 잘 나오기 마련인 만큼 최근 ‘뜨는’ 골목 상권의 공통점을 살펴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