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의 사선형 건물들. 이런 사선형 건물은 보통 일반 건물보다 싼값에 살 수 있는데 리모델링으로 가치를 올릴 수 있다. 사진 독자 제공
서울 강남구의 사선형 건물들. 이런 사선형 건물은 보통 일반 건물보다 싼값에 살 수 있는데 리모델링으로 가치를 올릴 수 있다. 사진 독자 제공

9월 16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김윤수 빌사남(빌딩을 사랑하는 남자들) 대표와 이승진 부대표를 만났다. 빌사남은 빌딩을 전문으로 중개하는 기업으로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 등 유명 연예인을 고객으로 두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이 이들을 만난 것은 꼬마빌딩(중소형 빌딩) 등 수익형 부동산 투자자가 매입할 건물을 고를 때, 직접 현장을 찾아가서 살펴봐야 할 것들을 배우기 위해서였다. 보통 부동산 업계에서는 현장을 찾아 건물의 상태와 입지 조건 등을 살피는 것을 ‘임장(臨場·일이 생겼거나 문제가 제기된 그곳에 가는 것)’이라고 한다. 빌딩이나 상가를 사려는 투자자들은 임장을 많게는 20번 이상 다니고 나서야 최종 매입 여부를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서류나 부동산중개업자의 이야기만을 듣고는 수익이 날지 여부를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빌사남 등 부동산 전문가들과 함께 꼬마빌딩과 상가 투자자들이 현장에서 살펴봐야 할 것들을 알아봤다.


1│이면도로 옆 코너 건물에 주목해야

빌사남과 함께 간 곳은 서울 지하철 삼성중앙역 7번 출구 인근 삼성동의 한 이면도로(대로변을 벗어난 안쪽에 있는 도로)였다. 삼성동은 대형 오피스빌딩이 즐비해 유동인구가 상당히 많고 이런 유동인구를 대상으로 한 빌라나 상가 등 꼬마빌딩도 많은 곳이다.

지하철역에서 나와 250m쯤 걷다 보니 대형 한방병원이 있었다. 이 병원을 끼고 왼쪽 이면도로로 접어들자 대로변보다 훨씬 규모가 작은 꼬마빌딩들이 나타났다. 대로변 건물 바로 옆 건물에는 갈색 간판의 한식집이 있었는데 안에는 서너 명이 늦은 점심을 먹고 있었다. 공인중개사사무소, 김밥집, 미용실 등 흔히 볼 수 있는 상가가 있었고 파란색 작업복을 입은 택배 업체 배달원이 주소를 확인하며 물건을 내리는 모습도 눈에 들어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