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1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10월 31일(한국시각)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워싱턴 내셔널스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워싱턴이 처음으로 왕좌에 오릅니다!”

10월 31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야구장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7차전. 워싱턴 내셔널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6 대 2로 꺾고 2019년 메이저리그 최정상에 섰다. 9회 말 2아웃, 워싱턴의 마무리 투수 허드슨이 던진 변화구에 휴스턴의 타자 브랜틀리의 배트는 허공을 갈랐고, 워싱턴의 모든 선수는 마운드로 뛰어나와 서로를 부둥켜안고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월드시리즈 우승팀 워싱턴은 전체 포스트시즌(정규시즌 이후 상위 10개 팀 간 토너먼트) 배당금이 집계된 이후 총액의 36%를 상금으로 받게 된다.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보스턴 레드삭스는 3174만7907달러(약 369억1329만원)를 받았다.

메이저리그는 전 세계 야구 선수의 꿈의 무대다. 세계 최정상급 실력의 야구선수가 모이는 곳인 만큼 리그의 경제적 규모도 크다. 메이저리그 수익 규모는 2015년 기준 약 95억달러(2017년 103억달러)로 미국 NFL(미식축구·약 130억달러)에 이어 전체 프로 스포츠 종목 리그 2위였다. 전 세계 축구 리그 수익 1, 2위인 영국 프리미어 리그(약 53억달러)와 독일 분데스리가(약 28억달러)를 합친 것보다 크다. 또한 2017년 메이저리그 구단 매출 2위인 LA 다저스의 연 매출액은 약 6000억원으로, 같은 해 한국프로야구 리그 전체 매출액인 약 5200억원을 뛰어넘었다. 주목할 점은 메이저리그의 성장세가 꺾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2017년에는 처음으로 총매출액 100억달러(약 11조6000억원)를 돌파했으며 작년까지 16년 연속 최고 매출액을 경신했다.

선수 개인의 경제적 가치도 크다. 메이저리그 전체 선수의 평균 연봉은 약 437만달러(약 50억7000만원)다. 한국프로야구 리그의 평균 연봉인 1억5065만원의 약 33배 수준이다. 올 시즌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선수는 워싱턴의 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로 3833만달러(약 448억원)였다.

이처럼 천문학적인 돈이 오가는 시장인 만큼 리그 내에 특별한 제도가 있다. 바로 ‘메이저리그 사치세’다. 사치세란 사치품의 수입과 소비를 억제하고 소득을 재분배하기 위한 소비세의 일종이다. 메이저리그에서는 팀 연봉 총액이 일정 기준을 넘기면 이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는데, 이를 ‘메이저리그 사치세’라고 한다. 한 팀에 우수한 선수가 쏠리는 것을 막기 위한 취지로 ‘균등 경쟁세(competitive balance tax)’로도 불린다. 2018년에는 연봉 총액 1억9700만달러(약 2286억원)가 상한선이었다. 구단 총연봉이 기준액을 넘길 경우 첫 시즌은 초과액의 17%, 두 번째 시즌은 30%를 부과하는데, 위반이 지속되면 점점 세율이 높아진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두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