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첼시를 인수한 로만 아브라모비치, 맨체스터 시티를 인수한 셰이키 만수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인수한 고(故) 말콤 글레이저. 사진 AFP
왼쪽부터 첼시를 인수한 로만 아브라모비치, 맨체스터 시티를 인수한 셰이키 만수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인수한 고(故) 말콤 글레이저. 사진 AFP

“나의 인수 결정은 돈벌이와 관련 없다. 나는 이것(구단 운영)보다 훨씬 리스크가 적은 방식으로 돈을 버는 법을 이미 알고 있다. 어쨌거나 나는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고, 즐기고 싶다.”

2003년 영국프리미어리그(EPL) 구단 첼시를 1억9600만달러(약 2290억원)에 인수한 로만 아브라모비치는 당시 BBC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124억달러(약 14조원) 자산을 보유한 러시아 석유 재벌로, 억만장자로서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처음으로 축구 구단을 인수했다. 프리미어리그가 전 세계 스포츠리그 매출 3위(1위 NFL, 2위 MBL)를 기록하는 배경에는 로만과 같은 부호들의 생각이 자리 잡고 있다. 수익보다 우승을 목표로 삼는 여유로움이다.

로만은 적자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애초에 수익률을 기대하지 않았기에 첼시에 막대한 자금을 투입했다. 당시 로만은 수준급 선수들을 1억파운드(약 1513억원)를 들여 스카우트하고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경험이 있는 조제 모리뉴 감독을 영입했다. 인수 당시 첼시의 프리미어리그 성적은 5위. 자금을 투입하기 시작하자 첼시는 거짓말처럼 두 시즌(2004-2005, 2005-2006)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때부터 프리미어리그에서 ‘쩐(돈)의 전쟁’이 시작됐다. 훈련 강도를 높여 성적을 올리는 ‘스포츠의 정석’에서 벗어나 값비싼 인재 영입으로 승부를 보기 시작한 것이다. 로만과 같은 다른 억만장자들도 프리미어리그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슈가대디(금전적 후원을 아끼지 않는 스폰서)’라고 불린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