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포츠 산업 시장은 약 75조원 규모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 2월 발표한 ‘2018 스포츠 산업 실태조사(2017년 말 기준)’ 자료에 따르면 스포츠 용품·시설·서비스 분야를 합한 매출액은 74조7000억원, 사업체 수는 10만1207개, 종사자 수는 42만4000명이다. 서비스업으로 분류되는 국내 4대 프로스포츠 리그(야구·축구·농구·배구) 중 가장 규모가 큰 리그는 야구다. 국내 프로스포츠는 1982년 6개 팀으로 구성된 프로야구가 탄생하면서부터 정식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 이후 1983년 프로축구, 1997년 프로농구, 2005년 프로배구가 각각 출범했다.

그런데 1982년 국내 프로야구리그가 출범한 이래 구단을 운영하는 삼성·롯데·LG·두산·한화그룹은 거의 매년 적자를 보고 있다. 매년 구단은 200억원이 훨씬 넘는 운영비를 쓰지만, 수입은 100억원 내외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그룹 총수들은 잊을 만하면 야구장에 나타나 열띤 응원을 벌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그룹 총수가 재무제표상으로 적자인 구단을 계속 운영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마케팅 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서울이 연고지인 LG 트윈스를 예로 들면 선수복에는 트롬 세탁기, 휘센 에어컨 등 LG전자 브랜드가 덕지덕지 붙어있다. 현장이나 영상으로 노출되는 갖가지 제품이나 서비스 브랜드는 광고 효과로 이어지고 궁극적으로 고객 충성도를 높인다. ‘포브스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2018년 말 현재 프로야구단의 경제적 가치는 1조4000억원에 달한다. 10개 구단의 시장 가치, 경기장 가치, 연봉, 중계권료 등을 기준으로 자체 평가한 결과다. 두산이 1932억원으로 1위고 LG(1861억원), 롯데(1607억원), SK(1494억원) 순이다. 프로야구의 경제적 가치는 다른 3개 리그를 모두 합한 것보다도 크다.

구단 입장에서 경제적 파급 효과가 가장 큰 것은 다름 아닌 한국시리즈 우승이다. 경희대 스포츠산업연구소에 따르면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입장 수입, 경기장 현장 판매 매출(상품 판매 등), 스폰서 노출로 얻는 직접효과는 1000억원을 웃돈다. 현재 국내 프로리그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도 야구에 있다. 롯데 자이언츠의 이대호가 25억원으로 전체 프로선수 중 1위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김두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