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원주공장에서 생산된 까르보 불닭볶음면이 컨베이어 벨트를 따라 이동하고 있다. 사진 전준범 기자
삼양식품 원주공장에서 생산된 까르보 불닭볶음면이 컨베이어 벨트를 따라 이동하고 있다. 사진 전준범 기자

‘덜컹덜컹, 슈욱, 쾅…’

두꺼운 철제문을 열고 내부로 들어가자 컨베이어 벨트 돌아가는 굉음이 고막을 찔렀다. 문 앞의 라인뿐 아니라 저 멀리 보이는 벨트도 온갖 쇳소리를 내뿜으며 쉼 없이 달리고 있었다. 공장 내부 전체가 바깥의 한기를 잊은 채 뜨겁게 달아오른 상태였다. 신문사 윤전기처럼 생긴 기계가 구불구불한 면발 덩어리를 큼지막하게 뽑아내면, 다음 단계의 로봇이 면을 일 인분 크기로 자르고 용기에 넣는 일을 반복했다. 라인 곳곳에 배치된 직원들은 끊임없이 밀려오는 용기 상태를 점검하느라 정신없었다. 면과 수프를 품은 용기에는 ‘까르보 불닭볶음면’이라고 적힌 분홍색 뚜껑이 붙었다. 비닐 포장까지 마치자 편의점에서 보던 익숙한 자태가 드러났다. 큰 로봇손이 완성된 제품을 한 번에 8개씩 집어 갈색 상자에 넣었다.

11월 21일 오전, 성공한 ‘괴식’의 선두주자 ‘불닭볶음면’ 시리즈의 생산 과정을 보기 위해 강원도 원주시 우산공단에 있는 삼양식품 원주공장을 찾았다. 겨울을 앞둔 공장 외부 분위기는 고요했다. 1200여 명이 일하는 13만867㎡(약 4만 평) 규모의 시설인데도 건물 밖으로 돌아다니는 사람을 만나긴 어려웠다. “안쪽은 매우 분주할 겁니다.” 안내를 맡은 박성관 삼양식품 연구소장이 웃으며 말했다. 박 소장 말대로 생산 라인에 들어가자 전혀 다른 세상이 펼쳐졌다. “원주공장의 라면 라인이 총 15개입니다. 현재 거의 모든 라인을 가동 중이에요. 불닭볶음면 덕분이죠.” 박 소장이 소음에 지지 않으려고 외치다시피 설명했다. 얼굴은 여전히 웃고 있었다.

불닭볶음면은 2012년 4월 출시됐다. 지나치게 맵다는 인식 때문에 초기 반응은 미지근했다. 그러나 이 제품 특유의 중독성 강한 매운맛이 입소문을 타면서 소비자가 몰리기 시작했다. 인기와 함께 매출도 올랐다. 출시 초반 7억원 수준이던 불닭볶음면의 월 매출액(국내 기준)은 1년 만에 약 30억원으로 4배 이상 뛰었다. 요즘은 80억원대를 기록 중이다.

매출이 급격히 늘어난 건 2015년 이후부터다. ‘불닭볶음면 도전(fire noodle challenge)’ 영상을 유튜브에 올리는 것이 세계적으로 유행을 탄 덕분이었다. 2015년 661억원이던 불닭 브랜드(라면·스낵·소스 등)의 글로벌 매출액은 2016년 1418억원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2018년 매출액은 2825억원이다. 75억원이던 2012년과 비교하면 6년 새 38배가량 증가한 것이다. 특히 2016년까지는 국내 매출액(757억원)이 해외 매출액(661억원)을 앞섰으나 2017년부터 해외(1796억원)가 국내(764억원)를 넘어섰다. 현재 불닭볶음면은 76개국에 수출된다. 중국·말레이시아·태국·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 국가의 반응이 가장 좋다. 삼양식품 해외 매출의 80% 이상이 불닭 브랜드에서 발생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원주(강원)=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