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토모의 대표제품인 프리미엄 애견 사료 ‘포러스트’. 사진 엔토모
엔토모의 대표제품인 프리미엄 애견 사료 ‘포러스트’. 사진 엔토모

길가에 놓인 20ℓ짜리 음식물쓰레기 수거함에 파리가 잔뜩 꼬이는 것은 거의 자연의 섭리에 가깝다. 대부분의 사람이 눈살을 찌푸리는 이 고약한 섭리를 통해 매년 수십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곤충 기업이 있다. ‘엔토모’는 파리목에 속하는 곤충, ‘동애등에’를 사육·가공해 프리미엄 애견 사료와 기능성 비누로 재탄생시키는 회사다.

엔토모가 매달 처리하는 음식물쓰레기는 240t. 20ℓ짜리 수거함 기준으로 1만2000개에 달하는 분량이다. 여기서 20t의 동애등에 유충이 생육되고, 가공 과정을 거치면 동애등에 분말 6t과 화장품 동애등에 오일 2t이 생산된다. 최종 공정까지 거치면 분말은 빠진 털도 자라게 만드는 프리미엄 애견 사료로, 오일은 아토피나 무좀에 특효인 기능성 비누로 재탄생한다. 동애등에 분변토 148t도 버리지 않고 유기농 퇴비로 판매한다.

얼핏 보면 ‘땅 짚고 헤엄치는’ 사업처럼 보이지만, 내실을 따져보면 고도의 기술력과 오랜 노하우에 기반한 사업이다. 2014년 창립한 엔토모는 30년간 애완곤충을 사육해 온 아버지 박덕주(57) 고문과 산업디자인을 전공한 박기환(32) 대표가 등을 맞댄 부자(父子) 회사다.

원래 동애등에 유충은 주로 돼지나 닭, 물고기 등의 사료 원료로 쓰였다. 품질보다 가격을 우선하는 가축 사료 시장에 한계를 느껴 프리미엄 애견 사료 개발에 나서게 됐다. 박덕주 고문은 “동애등에는 참당귀·천궁 등에 함유된 데쿠르신과 네오크니딜라이드가 풍부한 천연 항생제”라며 “이런 동애등에로 만든 사료가 반려견의 피부병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을 것으로 봤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