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월(新月) 1994년생, 하이난성대 신문방송학과, 동국대 대학원 철학과 재학 중, 2016년부터 한국 거주, 웨이보 팔로어 118만 명 / 장역문(文) 1991년생, 건국대 국제무역학과, 2010년부터 한국 거주, 웨이보 팔로어 204만 명 / 이혜진 1994년생, 한국외국어대 미디어 커뮤니케이션학과, 칭화대 대학원 재학 중,2017년부터 중국 거주, 콰이쇼우 팔로어 42만 명 / 왼쪽부터 재한 중국인 왕홍 유신월씨, 장역문씨, 재중 한국인 왕홍 이혜진씨. 1월 8일 인터뷰에서 이들은 “한국과 중국의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왕홍으로 크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유신월(新月) 1994년생, 하이난성대 신문방송학과, 동국대 대학원 철학과 재학 중, 2016년부터 한국 거주, 웨이보 팔로어 118만 명
장역문(文) 1991년생, 건국대 국제무역학과, 2010년부터 한국 거주, 웨이보 팔로어 204만 명
이혜진 1994년생, 한국외국어대 미디어 커뮤니케이션학과, 칭화대 대학원 재학 중,2017년부터 중국 거주, 콰이쇼우 팔로어 42만 명
왼쪽부터 재한 중국인 왕홍 유신월씨, 장역문씨, 재중 한국인 왕홍 이혜진씨. 1월 8일 인터뷰에서 이들은 “한국과 중국의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왕홍으로 크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중국에는 2100만 명이 넘는 왕홍이 있다(2018년 기준). 중국 플랫폼에서 인기를 얻은 유명인은 왕홍으로 불리기 때문에 이들의 국적도, 활동 지역도 저마다 다르다.

‘이코노미조선’은 세 명의 왕홍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재한 중국인 유신월(26)·장역문(29)씨, 재중 한국인 이혜진(26)씨다. 각자 대학·대학원 진학을 위해 한국에 오고 중국으로 갔다가 왕홍이 됐다. 유씨의 웨이보 팔로어 수는 118만 명, 장씨의 웨이보 팔로어 수는 204만 명, 이씨의 콰이쇼우 팔로어 수는 42만 명이다. 공교롭게도 이들은 모두 주링허우(1990년대생)이자 밀레니얼(1981~96년생) 세대다. 한국을 잘 아는 중국인, 중국을 잘 아는 한국인이 모여서인지 서로의 이야기에 누구보다 깊이 공감했다. 한국과 중국에서 두 나라 사이를 잇겠다는 당찬 포부도 인상 깊었다. 인터뷰는 1월 8일 서울 광화문의 한 카페에서 이뤄졌다.


자기소개를 해달라.

유신월(이하 신월) “한국 거주 5년 차 대학원생이다. 동국대 대학원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있으며 졸업한 후 같은 학교에서 박사 과정을 밟을 예정이다. 웨이보에서 한국 생활과 관련한 콘텐츠를 올리고 왕홍으로 활동하고 있다. ‘코덕(코스메틱 덕후의 줄임말로 화장품을 매우 좋아하는 사람)’으로 뷰티 콘텐츠도 올린다.”

장역문(이하 역문) “한국 거주 11년 차 방송인이자 모델이다. 웨이보에서 활동 중인 왕홍으로 한국과 중국에서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 중이다.”

이혜진(이하 혜진) “2018년부터 칭화대 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밟고 있다. 중국에서 공부 중인 한국인 유학생의 생활과 관련한 콘텐츠를 콰이쇼우에 올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이 경험을 토대로 ‘중국은 왕홍으로 통한다’는 책을 썼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