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원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 2017년 ‘차이나 데일리’ 선정 ‘중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외국인’ / 사진 브랜드건축가
유지원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 2017년 ‘차이나 데일리’ 선정 ‘중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외국인’ / 사진 브랜드건축가

2100만 명이 넘는 왕홍 중에 한국인도 있다. 정확한 수는 파악되지 않지만 이들은 MC, 모델, 학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다. 그중에서도 유지원씨는 한국인 사이에서도 잘 알려진 인물이다. 동영상 플랫폼 ‘빌리빌리()’에서 ‘한국뚱뚱(韓國東東)’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한다. 중국 대중문화를 소재로 한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방송한다. 구독자는 약 98만 명. 왕홍경제가 급부상할 무렵 콘텐츠를 만들기 시작해 5년째 왕홍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가 올리는 영상은 회당 평균 300만 명이 시청한다.

유씨는 대학 4학년 졸업을 앞두고 진로 선택의 갈림길에 섰을 때 한 창업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인생의 방향을 틀었다. 지금 회사의 대표를 멘토로 만나면서였다. 영상 촬영을 추천받은 그는 2016년 8월 첫 영상을 빌리빌리에 올렸다. ‘중국 인기 가수의 뮤직비디오를 본 한국인의 반응’이 주제였다. 영상은 꽤 큰 반향을 일으켰다. 당시 중국의 대중문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한국인은 유씨가 거의 처음이었다고 한다. 유씨는 중국과 한국을 서로 소개하는 식의 콘텐츠를 제작해 팬층을 쌓아 갔다. 여기엔 어린 시절 5년간의 중국 거주 경험과 이 과정에서 익힌 중국어가 큰 힘이 됐다.

중국 베이징을 방문중인 한국인 왕홍 유지원씨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유씨는 중국 영화 제작사의 초청을 받아 시사회에 참석하고 감독과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