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8년 가을,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데븐스 병영에 있는 군병원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의사와 간호사가 스페인 독감에 걸린 환자를 진찰하고 있다.
1918년 가을, 미국 매사추세츠주의 데븐스 병영에 있는 군병원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의사와 간호사가 스페인 독감에 걸린 환자를 진찰하고 있다.

농업협동조합의 ‘축산물 가격 및 수급 자료’에 따르면 2004년 1월 국내산 쇠고기 소비량은 전년 1월보다 37.2% 감소했고, 소매 가격은 4.7% 하락했다. 같은 기간 쇠고기 수입량도 71% 줄어든 8157t을 기록했다. 이 추세는 3월까지 이어졌다.

원인은 2003년 12월 미국에서 발생한 소 해면상뇌증(BSE·Bovine Spongiform Encephalopathy), 즉 광우병이었다. 한반도에서 1만1000㎞ 떨어진 나라의 이슈였지만, 국내 쇠고기 시장이 곧장 흔들리는 건 당연했다. 당시 미국산 쇠고기는 한국 수입 쇠고기 시장에서 부동의 점유율 1위(70%)였기 때문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미국 내 광우병 발생으로 한국 사회의 후생(厚生·풍요로운 삶)이 최소 1091억원에서 최대 3923억원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1996년에는 영국 정부가 “광우병 걸린 쇠고기를 먹으면 인간도 이와 유사한 질병에 걸릴 수 있다”고 발표하자 유럽연합(EU)의 쇠고기 소비가 40% 급감한 적도 있다.

이처럼 전염병은 발생 국가뿐 아니라 그 나라와 경제적 관계를 맺은 모든 국가에 크고 작은 영향을 준다. 2월 3일(현지시각)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중국 우한(武漢)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에 대응하는 각국의 폐쇄 조치를 보호무역과 같은 탈(脫)세계화 흐름과 비교하며 “바이러스를 얼마나 빨리 억제할 수 있느냐가 글로벌 성장을 좌지우지할 것”이라고 전망한 점도 같은 맥락이다.

신종 코로나에 앞서 전 세계를 공포에 빠뜨렸던 주요 전염병들은 국내외 경제·사회 분위기를 어떻게 바꿔놨을까. 스페인 독감,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조류 인플루엔자(AI),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신종 인플루엔자 등 과거 사례를 통해 이번 신종 코로나 유행의 결과를 미약하게나마 가늠해보자...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