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왼쪽)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수학을 중시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사진 AFP연합·AP연합
구글(왼쪽)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수학을 중시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사진 AFP연합·AP연합

“I’m 01100110 01100101 01100101 01101100 01101001 01101110 01100111 00100000 01101100 01110101 01100011 01101011 01111001 00001010.”

세계 최고 정보기술(IT) 기업 구글이 2009년 2월 26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에 가입하고 날린 최초의 트윗(트위터 게시글)이다. 이 복잡한 이진수(二進數·0과 1만으로 수를 나타내는 방법)를 컴퓨터로 분석하면, 현재도 구글 홈페이지 첫 화면에 떠 있는 아이콘 문구인 ‘I’m Feeling Lucky’가 된다.

수학을 기업 경영의 핵심 수단으로 삼는 구글의 정체성을 상징한다. ‘전 세계의 모든 정보를 관리하고 그것을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구글의 창립 목표를 현실화하는 다양한 기술력도 다름 아닌 수학에서 나온다.

이처럼 수학을 기업 경영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성공을 거둔 기업이 적지 않다. 이는 경영 과정이란 끊임없는 논리 전개에 따른 결정의 연속인데, 수학이 바로 논리의 ‘끝판왕’ 격이기 때문이다. 기호화된 수학적 논리에는 애매한 구석이 없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