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사업자 류지영(32·가명)씨는 지난해 승용차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차종을 바꾸기 위해 6년 가까이 탄 생애 첫 차를 팔았다. 류씨는 자식처럼 애지중지하던 애마를 좋은 가격에 떠나보내고 싶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엔카닷컴(당시 SK엔카)의 ‘비교견적’ 서비스. 신청은 간단했다. 엔카닷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비교견적 신청 버튼을 누른 후 차량번호·제조사·모델·연식·사진 등 기본 정보를 입력하면 이 회사와 제휴한 전국 딜러들이 경쟁 입찰하는 방식이다.

다음 날 엔카 측으로부터 가장 높은 입찰가를 쓴 상위 3명을 소개받은 류씨는 그중 한 명에게 연락했다. 두 시간 만에 류씨 집에 도착한 딜러는 차량 상태를 살핀 후 최종 조정가를 제시했다. 사진에 없던 손상 부위가 발견돼 애초 입찰가보다는 10만원 낮아졌지만 류씨는 만족했다. 가격을 조정해도 시세보다 30만원가량 높았기 때문이다. 딜러와 거래 계약서를 쓰자마자 류씨 통장으로 돈이 입금됐다. 류씨는 “차가 내 곁을 떠나기까지 내가 한 일은 집에 앉아 스마트폰을 조금 만진 게 전부”라고 했다.

정보기술(IT)은 중고차 비즈니스를 키우는 강력한 원동력이다. 엔카닷컴 같은 중고차 거래 플랫폼이 등장하지 않았다면 류씨는 직접 운전해 중고차 매매 단지를 돌아다녔을 것이다. 류씨는 애마 2호(SUV)도 집에 앉아서 샀다. 이때 활용한 건 K Car(케이카)의 ‘내 차 사기 홈서비스’. 소비자가 원하는 장소로 차를 배송해주고, 3일 이내에 환불할 수도 있는 서비스다. 류씨는 케이카가 제공하는 ‘3차원(3D) 라이브 뷰’로 원하는 차종을 살핀 다음 내 차 사기 홈서비스를 신청했다. 그는 “차를 팔고 사는 모든 과정을 스마트폰 하나로 해결했다. 새삼 세상 좋아진 걸 실감한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