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코린 밀스 영국 퍼스널 커리어 매니지먼트 매니징디렉터‘커리어 코치’‘합격! 훌륭한 자기소개서 쓰는 방법’의 저자 / 니콜라스 블룸 미국 스탠퍼드대 경제학 교수 스탠퍼드대 경제학 석사,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경제학 박사, 영국 재무부 영업세 정책관, 맥킨지앤드컴퍼니 컨설턴트, 현 스탠퍼드 경제정책연구소(SIEPR) 선임 연구원
(왼쪽부터)
코린 밀스 영국 퍼스널 커리어 매니지먼트 매니징디렉터‘커리어 코치’‘합격! 훌륭한 자기소개서 쓰는 방법’의 저자
니콜라스 블룸 미국 스탠퍼드대 경제학 교수 스탠퍼드대 경제학 석사,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경제학 박사, 영국 재무부 영업세 정책관, 맥킨지앤드컴퍼니 컨설턴트, 현 스탠퍼드 경제정책연구소(SIEPR) 선임 연구원

투잡 현상은 국내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일본은 부업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다. 노동인구가 감소하면서 생산성 저하를 우려한 결과다. 일본 정부는 2018년 1월 부업·겸업을 허용하는 지침을 발표했다. 야후 재팬, 소프트뱅크, 파나소닉 등 다수의 대기업이 직원의 부업·겸업을 허용하고 있다. 2019년 미국에서 복수의 일자리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805만여 명으로 집계된다.

‘이코노미조선’은 니콜라스 블룸(Nicholas Bloom) 미국 스탠퍼드대 경제학과 교수와 커리어 개발을 원하는 사람에게 조언해주는 코린 밀스(Corinne Mills) 영국 퍼스널 커리어 매니지먼트 매니징디렉터를 이메일로 인터뷰해 해외 전문가들이 투잡 트렌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들어봤다.

두 사람 모두 추가 수입과 미래를 위한 경험 등을 이유로 투잡에 뛰어드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봤다. 특히 일자리에 대한 개념이 바뀌었다는 데에도 공감했다. 블룸 교수는 긱 이코노미(gig economy·임시직 경제)가 확산된 점에, 밀스 매니징디렉터는 1981~96년대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는 언제든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고 느끼는 점에 주목했다. 다만 블룸 교수는 복수의 직업을 갖는 게 표준이 될 수 없다고 봤지만, 밀스 매니징디렉터는 투잡 트렌드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