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키 카로 영화 ‘기억과 욕망(1997)’ ‘웨일 라이더(2002)’ 각본·감독, ‘노스 컨츄리(2005)’‘맥팔랜드 USA(2015)’‘주키퍼스 와이프(2017)’ ‘뮬란(2020)’ 감독 /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니키 카로
영화 ‘기억과 욕망(1997)’ ‘웨일 라이더(2002)’ 각본·감독, ‘노스 컨츄리(2005)’‘맥팔랜드 USA(2015)’‘주키퍼스 와이프(2017)’ ‘뮬란(2020)’ 감독 /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여성’과 ‘전통’이 반의어로 해석되는 시대다. 여권(女權)이 향상되면서 성차별적인 전통적 질서는 힘을 잃었다. 여성이 결혼해서 국가에 기여하고 부모에게 효도해야 한다는 인식은 사라지고 있다. 차라리 전통적 가치인 ‘충(忠)’과 ‘효(孝)’를 포기하고 자유를 추구하겠다는 선언이 익숙해졌다.

1998년 제작된 디즈니 애니메이션 ‘뮬란’은 여성과 전통의 조화를 꾀했다. 여성이 충과 효를 지켜내는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한 것이다. 중국 남북조 시대 실존 인물인 화뮬란(花木蘭)은 다리가 불편한 아버지를 대신해 북방 오랑캐와의 전쟁에 참전한다. 여성이 전통적 질서를 지키는 유일한 길이 성공적인 혼인으로 통용되던 시기였다. 그런데도 남장한 뮬란은 끈기와 지략으로 여성의 힘을 증명하면서 사내들 사이에서 인정받는다. 본래 모습이 밝혀진 이후에도 중국 황제에게 장군직을 제안받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