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르 프라사드(Eswar Prasad) 인도 마드라스대 경제학, 시카고대 경제학 박사, 브루킹스연구원 선임연구원, 국제통화기금(IMF) 금융연구부문 수석 및 중국 담당 책임자 / 사진 위키피디아
에스와르 프라사드(Eswar Prasad)
인도 마드라스대 경제학, 시카고대 경제학 박사, 브루킹스연구원 선임연구원, 국제통화기금(IMF) 금융연구부문 수석 및 중국 담당 책임자 / 사진 위키피디아

2017년 1월 17일 스위스 다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당시 부통령으로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났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중·미 관계를 신형 대국 관계로 건설하자는 공통 인식을 갖게 된 이래 쌍방의 공동 노력 아래 중·미 관계는 정확한 방향으로 발전했다”고 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미·중 관계는 극히 중요한 양자 관계로, 21세기에 미·중 양국의 성장과 번영은 세계에 지극히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하지만 사흘 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미·중 관계는 수교 이후 최악의 상황을 맞이했다. 미국은 징벌적 관세는 물론 중국에 대한 압박 카드로 ‘디커플링(decoupling‧탈동조화)’을 언급하기도했다.

바이든 시대에 미·중 갈등은 수그러들까. 에스와르 프라사드(Eswar Prasad) 미국 코넬대 무역정책학 수석 교수는 11월 11일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한 적대적인 자세는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며 “바이든 행정부는 협력보다는 갈등으로 치우쳐 있는 중국과 무역‧경제 협상을 진행하기 위해 기준선을 제시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치적 현실은 중국과 협력적 접근에 대한 보상이 없고 대립적 접근에 대한 수용성이 훨씬 더 크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