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프레이(Cristopher Frey) 버지니아대 기계공학, 카네기멜론대 공공정책 공학 박사, 미 환경보호국(EPA) 과학자문위원회 위원 / 사진 노스캐롤라이나대
크리스토퍼 프레이(Cristopher Frey)
버지니아대 기계공학, 카네기멜론대 공공정책 공학 박사, 미 환경보호국(EPA) 과학자문위원회 위원 / 사진 노스캐롤라이나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후변화를 ‘거짓말’로 여기며 관련 법규와 정책을 후퇴시켰다. 2017년 5월에는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선언했다. 파리기후협정은 선진국은 물론 개발도상국도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하기로 한 국제적 약속이다. 트럼프는 과학자를 불신하고 이해관계가 상충되는 사안에 대해 비전문가들이 의사결정을 하게 했다. 그는 기후변화 퇴치의 적으로 몰리며 고소당하기도 했다. 반면, 민주당의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기후변화를 ‘위기’라 표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4대 중점 과제로 기후변화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 회복, 인종 평등과 함께 제시했다.

크리스토퍼 프레이(Christopher Frey) 노스캐롤라이나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11월 11일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바이든 행정부를 맞아 미국의 에너지 정책이 다시 사실과 과학, 증거를 기반으로 합리적으로 수립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프레이 교수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미국 환경보호국 청정대기과학자문위원회(CASAC) 위원장을 맡았으며, 2012년부터 2018년까지는 미국 환경보호국 과학자문위원회 위원이었다.

하지만 미국 민주당이 상원 다수당을 확보하지 못할 가능성이 커 바이든 당선인의 에너지 정책이 계획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프레이 교수에게 바이든 행정부의 에너지 정책과 실현 방법에 대해 들어봤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