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하게 들릴 수 있지만, 일론 머스크는 엄밀히 말하면 테슬라 창업자가 아니다. 테슬라는 2003년 엔지니어 출신인 마틴 에버하드와 마크 타페닝이 설립했다. 캘리포니아주 출신인 두 사람은 1997년 e북 리더기 업체 ‘누모 미디어’를 공동창업해 성공했다. 이를 발판으로 삼아 당시에는 골프 카트에나 사용하는 수준으로 여겨졌던 전기차 영역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그 회사가 바로 ‘테슬라 모터스(이하 테슬라)’다.

이후 2004년 이안 라이트와 머스크, J.B. 스트로벨이 줄줄이 합류해 이들 5명을 테슬라 공동창업 멤버로 분류한다. 머스크를 뺀 이들은 모두 엔지니어 출신이다. 머스크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출신의 사업가다.

2004년 당시 테슬라에서의 직함은 최고경영자(CEO) 마틴 에버하드, 최고재무책임자(CFO) 마크 타페닝, 최고기술책임자(CTO) J.B. 스트로벨, 자동차 개발 부사장 이안 라이트 등이었다. 머스크는 최대 주주 겸 회장이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