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직장인이 집에서 ‘야핏 사이클’을 타며 경주를 하고 있다. 사진 야나두
한 직장인이 집에서 ‘야핏 사이클’을 타며 경주를 하고 있다. 사진 야나두

직장인 이도경(36)씨는 비대면의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자 실내 운동기구를 사기로 마음먹었다. 검색 끝에 이씨가 산 건 카카오의 에듀테크 계열사 ‘야나두’에서 출시한 ‘야핏 사이클’. 그는 “일반 실내 자전거를 사면 며칠 타다가 방치할 거 같아 재밌는 요소가 가미된 제품으로 골랐다”며 “꾸준히 하면 돈까지 주니 매일 운동하게 된다”라고 했다.

야핏 사이클은 게임적 요소와 동영상 강의,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마일리지 적립 시스템이 결합된 운동 서비스다. 이용자는 사이클 전면부에 부착된 전용 태블릿 화면을 보면서 페달을 밟는다. 가상 캐릭터를 움직여 친구들과 사이클 경주를 하거나 주요 도시 랜드마크를 달리면서 ‘금괴 수집’ ‘미션맨 따라잡기’ 등의 미션을 수행하기도 한다.

야나두는 사이클 앱(응용프로그램) 출석 횟수, 라이딩 거리, 미션 성공률 등을 파악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마일리지를 월 최대 2만 점까지 적립해준다. 이 마일리지는 앱 내 스토어에서 스타벅스·백화점 상품권이나 영화 관람권으로 교환할 수 있다. 김민철 야나두 공동대표는 “영어 학습으로 검증된 야나두의 동기부여 시스템을 적용한 ‘확실한 보상’이 야핏 사이클의 핵심”이라며 “회원 10명 중 7명이 지속적인 운동에 성공 중”이라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