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신규 엠디뮨 대표 현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이사, 현 엑소좀산업협의회 회장,전 대상 중앙연구소 책임연구원, 전 케미존 CFO,전 카이노스메드 부사장
배신규 엠디뮨 대표 현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이사, 현 엑소좀산업협의회 회장,전 대상 중앙연구소 책임연구원, 전 케미존 CFO,전 카이노스메드 부사장 사진 조선비즈

“차세대 약물 전달 기술이 세상을 바꿀 것이다. 그 중심에는 엑소좀이 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는 지난 11월 10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열린 ‘2022 헬스케어이노베이션포럼’에서 이 같이 밝혔다. 엠디뮨은 세포를 엑소좀으로 바꿔 우리 몸 구석구석으로 약물을 전달하는 바이오 드론 플랫폼 개발사다. 이 기술은 암이나 자가면역질환 치료법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기대된다. 다음은 강연과 이후 인터뷰를 정리한 일문일답.


약물 전달 기술은 어떤 곳에 쓰이나.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표적항암제처럼 원하는 인체 위치에 약물을 써야 하는 경우에 필요하다. 우리가 원하는 위치로 이동시킬 수 있는 전달체로, 약물을 감싸거나 이 둘을 연결하는 기술이다. 전달체로는 리포좀(LNP), 아데노연관바이러스(AAV), 항체 약물 접합(ADC) 등을 쓸 수 있는데, 최근 엑소좀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약물 전달 엑소좀이 주목받는 이유는.
“엑소좀은 우리 몸을 구성하는 세포에서 만든다. 엑소좀은 외부 물질로 인식되지 않는다. 면역 체계 입장에서 엑소좀은 적이 아니라 같은 편인 셈이다. 덕분에 엑소좀은 부작용이 적고 표적에 도달하는 명중률도 높다.”

단점은 없나.
“가격이 가장 큰 문제다. 화학합성으로 만드는 전달체는 싼값으로 많이 만들 수 있다. 반면 엑소좀은 세포에서 분리하다 보니 가격이 비싸고 적은 양만 만들어진다. 그래서 전 세계적인 수요를 맞춰 많은 양을 만들어야 하는 제품에는 쓸 수 없다.”

엠디뮨의 경쟁력은 뭔가.
“엠디뮨은 세포에서 만들어진 엑소좀을 추출하는 대신 세포 자체를 엑소좀처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세포를 구멍이 큰 막에서부터 작은 막까지 차례대로 통과시키면 모양을 유지하면서 잘게 쪼개진다. 나노 입자 정도로도 만들 수 있다. 세포가 만들 엑소좀을 추출하는 방식보다 생산성이 10배 높다.”

세포 자체를 엑소좀으로 만들면 어떤 점이 다른가.
“살아있는 세포의 특성을 유지한 채 나노 입자로 만들다 보니 기반이 되는 세포에 따라 여러 특성을 만들 수 있다. 가령 줄기세포를 기반으로 만들면 항염증, 면역세포를 기반으로 만들면 항암 기능이 있다. 이 경우 차세대 세포치료제로도 쓸 수 있다. 반대로 적혈구를 기반으로 만들면 혈관을 통해 전신에 약물을 전달하는 약물 전달체로 이용할 수 있다. 약물 전달체 기술은 ‘바이오 드론’ 기술이라고도 불린다.”

경쟁은 치열하지 않나.
“2010년대 들어서 엑소좀을 연구하는 기업이 늘었다. 전 세계적으로는 200개까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가장 앞서가는 곳은 미국 기업인 코디악이다. 세포에서 만든 엑소좀을 그대로 사용하지만, 세포의 유전자를 편집해 성능을 높였다. 엑소좀 기술을 이용한 항암제로 활발하게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국내 바이오 벤처끼리 연구 협력을 하지는 않나.
“국내 기업들은 경쟁자이기 이전에 같은 목표를 두고 달리는 동료다. 30여 곳의 국내 기업이 협의체를 만들어 협력하고 있다. 회원사들 사이에서 라이선싱도 활발한 편이다. 덕분에 올해부터 국내에서도 임상시험을 시작하는 기업이 나오고 있다. 조만간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한다.”

이병철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