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자와 도모히로스카이 드라이브 창업자 겸최고경영자(CEO) 도쿄대 공학부,전 도요타자동차 엔지니어 사진 스카이 드라이브
후쿠자와 도모히로스카이 드라이브 창업자 겸최고경영자(CEO) 도쿄대 공학부,전 도요타자동차 엔지니어 사진 스카이 드라이브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기술·가전 박람회 CES에서 일본 스타트업 ‘스카이 드라이브(Sky Drive)’가 선보인 에어택시 ‘SD-03’이 눈길을 끌었다. 수직으로 이착륙해서 도심 상공을 이동할 수 있는 이 차량은 이미 2020년 일본 자동차 회사 도요타의 테스트 필드에서 4분간 시험 운행에 성공한 적이 있으며, 국외에서 실물 크기의 모델을 선보인 것은 올해 CES가 처음이다. 스카이 드라이브의 후쿠자와 도모히로(福澤知浩)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에어택시가 활성화하려면 하늘을 나는 차량도 안전하다는 인식을 대중에게 심어줘야 한다”고 밝혔다. 도요타 엔지니어 출신인 후쿠자와 CEO는 2018년 스카이 드라이브를 설립했다. 다음은 후쿠자와 CEO와 일문일답.

스카이 드라이브의 ‘SD-03’ 모델. 스카이 드라이브
스카이 드라이브의 ‘SD-03’ 모델. 사진 스카이 드라이브

언제쯤 하늘을 나는 차량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나.
“현재 우리 회사는 2인이 탑승할 수 있는 전기 비행 자동차 ‘SD-05’를 개발 중이다. 2025년 오사카·간사이 만국박람회에서 소개한 뒤 (운행) 사업을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카이 드라이브의 차량을 소개해 달라.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멀티 로터(rotor·헬리콥터 등의 회전자)형이고, 전동 항공기의 특징을 갖고 있다. 2020년 8월에 유인(有人) 시험 비행에 성공한 ‘SD-03’은 길이 4m, 폭 4m, 높이 2m, 최대 이륙 중량 400㎏으로, 8개의 이중 반동식 모터와 프로펠러를 구비하고 있다.”

많은 글로벌 기업이 AAM(Advanced Air Mobility·선진 항공 모빌리티) 사업에 투자하고 있다. 스카이 드라이브만의 경쟁력과 장점은 무엇인가.
“우리 회사가 개발 중인 비행 차량의 주요 특징은 세 가지다. 첫째, 소형이고 경량인 것. 가능한 한 작고 가벼운 차량을 만들어 거의 모든 곳에서 이착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둘째, 탄소 배출 제로(zero)인 것. 멀티콥터형인 우리 제품은 100% 전력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운항 시 탄소 배출을 하지 않는다. 엔진을 탑재하지 않기 때문에 소음도 적다. 셋째, 일본 국내에서 개발하고 있다는 것. 일본 자동차 산업 엔지니어와 전기에 익숙한 엔지니어가 상시 스카이 드라이브에서 개발 중이다. 덕분에 비행 차량 개발을 시작한 지 3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2020년 8월 공개 유인 비행 시험을 할 정도로 성장했다. 또한 스카이 드라이브는 일본 정부 및 일본 항공 우주 연구 개발기구(JAXA)와 밀접하게 협력해 기존 항공기와 동등한 안전성을 가진 비행 차량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얼마나 빨리 운행할 수 있나.
“미래의 비행 속도는 시간당 100㎞(62마일), 항속 시간은 20~30분을 상정하고 있다.”

하늘을 나는 차량을 개발하는 데 있어 기술적·사회적으로 가장 어려운 점은 무엇인가.
“기존의 항공기와 마찬가지로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명서를 취득하는 것도 물론 필요하지만, 모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으려면 하늘을 나는 차량이 안전하다는 인식이 사회적으로 조성돼야 한다. 이를 위해선 많은 이에게 비행 차량에 대해 소개하고, 긍정적인 점을 알려야 한다. 우리 회사는 공개 실증 시험과 비행 시험, 전시회 등을 통해 많은 사람에게 우리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또한 미디어 취재와 강연을 통해 하늘을 나는 차량의 다양한 장점을 알리도록 노력하고 있다.” 

하늘을 나는 차량이 정말 안전한가.
“모두가 안심하고 안전하게 탑승할 수 있도록 현재 항공기와 동일한 수준의 높은 안전성 인증을 취득할 수 있는 기체를 개발 중이다. 공중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와 관련해서는 도입 초기에 기존의 헬리콥터와 마찬가지로 비행 계획을 사전에 제출해 관제탑에서 컨트롤받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자율주행 차량을 도입할 계획은 없나.
“(UAM 도입) 초기에는 면허를 가진 파일럿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중장기적(2030년 이후)으로 보면 자율주행을 채택해 파일럿 없이 탈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파일럿 면허의 종류에 대해서는 현재 민관 협의회 등을 통해 논의를 거듭하고 있는데, 헬리콥터의 면허 자격보다는 난도가 낮은 것이 되도록 검토·협의 중이다.”

일본 정부와 지자체는 AAM 산업 육성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나.
“일본 정부는 2018년 경제산업성 제조산업국, 국토교통성 항공국 주도하에 ‘하늘에서의 이동 혁명을 위한 민관 협의회’를 발족했다. 또한 하늘을 나는 차량을 현실화하기 위해 실무자 회의를 만들어 민간 관계자와 사용 사례 검토, 제도 설비와 관련한 구체적인 논의 및 로드맵 개정을 실시하고 있다. 2021년 9월에는 오사카부(府), 오사카시와 함께 오사카에서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운행하기 위한 협력 협정을 체결해 기술 발전, 방재 기능 강화, 혁신 창출, 지역 활성화 및 2025년 오사카·간사이 만국박람회에 하늘을 나는 차량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늘을 나는 차량이 기존의 교통 시스템과 라이프 스타일을 어떻게 바꿀 것으로 보나.
“현재는 (도심에서) 하늘을 날아서 이동하는 것이 비일상적인 이벤트지만, 하늘을 나는 차량은 ‘일상적으로 하늘길을 이용하는’ 미래를 실현할 것이다. 왜냐하면 기존 항공기에 비해 기체가 작고, 소음도 적은 데다, (상용화된다면) 이용 가격도 낮아질 것이라 생각되기 때문이다. 만일 도심에서 에어택시 서비스가 실현된다면, 교통 혼잡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해 이동 시간을 절약해 줄 수 있을 것이다. 또 낙도나 산간 지역에서 이용한다면, 이동 격차가 없는 사회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한편 재해 시 긴급 운송 등 방면으로도 사용을 검토하고 있어 많은 이에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

상용화를 위해서 기업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나.
“하늘을 나는 차량의 상업화를 위해선 ‘형식 증명 취득’이 필수다. 모든 회사가 이러한 인증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 회사는 2021년 10월 국토교통성에 ‘형식 증명 취득’을 해서 신청이 수리됐다. 이는 국토교통성이 우리 회사 제품의 설계·개발 계획을 정식으로 심사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현재는 2025년 형식 증명 취득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각종 이해 관계자들과 연계하는 한편, 꾸준히 안전한 차량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2025년에 운행 서비스를 시작할 경우, 1회 운행당 수만엔(수십만원)대 가격으로 탑승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plus point

일본의 AAM 산업, 어디까지 왔나

일본은 2025년 오사카·간사이 만국박람회(EXPO)에서 에어택시로 관람객들을 실어나르겠다는 목표로 에어택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월 일본 최대 항공사 전일본공수(ANA)는 미국 항공 스타트업 조비에비에이션(Joby Aviation)과 2025년 일본 내 에어택시 상용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인프라 구축과 파일럿 양성 등 본격적인 절차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운항 노선은 도심 한복판인 오사카역과 간사이 국제공항을 오가는 하늘길이 될 예정이다. 2023년 양산 예정인 조비의 5인승 기체(조종사 포함)는 수직 이착륙이 가능해 활주로 없이 손님들을 태우고 최대 시속 321㎞ 비행이 가능하다.

지난 3월엔 일본 자동차 제조사 스즈키가 벤처기업 스카이 드라이브와 전기 수직 이착륙 연구개발 및 마케팅 분야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스즈키는 인도 공장에 1044억루피(약 1조6700억원)를 투자해 전기차 및 배터리를 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이곳에서 항공 모빌리티 개발도 함께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 대기업 종합상사 마루베니(丸紅)는 2025년 에어택시 사업 시작을 위해 영국 벤처기업이 개발한 5인승 수직 이착륙 기인 ‘VA-X4’를 200대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윤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