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진 모비우스에너지 대표고려대 응용동물학,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항공우주공학, 현 민트에어 대표
최유진 모비우스에너지 대표고려대 응용동물학,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항공우주공학, 현 민트에어 대표 사진 박용선 기자
민트에어가 개발 중인 무인 전기 수직 이착륙기 ‘멀린’과 이동식 급속충전기 ‘세인트 버나드’. 민트에어
민트에어가 개발 중인 무인 전기 수직 이착륙기 ‘멀린’과 이동식 급속충전기 ‘세인트 버나드’. 사진 민트에어

“조만간 모비우스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 수직 이착륙 비행기가 전 세계 도심 상공을 날아다닐 것이다.” 최유진 모비우스에너지(이하 모비우스) 대표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모비우스는 UAM(Urban Air Mobility·도심 항공 모빌리티) 등 전기비행체 동력으로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 모듈 개발 스타트업이다. 최 대표가 2014년 미국에서 창업했다. 이후 테슬라와 전기차 배터리 모듈 개발에 나섰다가 UAM 성장 가능성을 보고, 전기차에서 전기비행기로 사업 방향을 전환했다. 2020년에는 미국 UAM 업체 스카이웍스에어로노틱스(이하 스카이웍스)가 개발하는 전기 수직 이착륙기에 배터리 모듈을 공급하기로 했다. 모비우스의 배터리 패키지 기술과 안전 문제와 직결되는 배터리 폭발 방지 기술이 있어 가능했다. 현재 미국에서 배터리 모듈을 소량 생산하는 모비우스는 2023년 대량 생산 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모비우스는 올해 3월 미국 GEM글로벌일드로부터 1억달러(약 1300억원) 규모의 상장 지분 사모 투자(PIPE)를 유치했다. 최 대표는 모비우스가 개발한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비행체를 운용하는 한국 기업 민트에어도 이끌고 있다. 민트에어는 에어택시, 개인용 항공기, 소방 방재용 항공기 등의 운용 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나아가 자율주행이 가능한 화물 운송 및 정찰용 무인 비행체도 개발 중이다. 


모비우스 배터리 모듈의 강점은. 
“가볍고, 순간 출력과 에너지 밀도가 높고, 안전하다. 전기 수직 이착륙기의 상용화를 가능하게 하는 데 필요한 배터리 모듈의 요건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에 따르면, 전기 수직 이착륙기는 최소 1㎾/㎏ 이상의 순간 출력이 필요한데, 모비우스 배터리는 1.5㎾/㎏의 순간 출력을 낸다. 1㎾/㎏ 이하의 순간 출력을 내는 타사 배터리와 비교된다. 부피는 작지만 강력한 파워를 낼 수 있다는 의미다. 모비우스의 배터리 패키지 기술, 안전 문제와 직결되는 냉각 시스템 등 배터리 폭발 방지 기술이 있기에 가능하다.”

스카이웍스의 UAM에 배터리 모듈을 공급한다. 
“올해 9월부터 배터리 모듈을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스카이웍스의 비행기에 모비우스 배터리 모듈을 장착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대상 비행체는 가스터빈 엔진을 장착한 ‘자이로플레인’으로, 이 기체에 모비우스의 모터 및 배터리를 탑재해 전동화한다. 현대자동차가 기존 엔진 기반 차량을 전동화하는 것과 같은 개념이다. 비행기의 이름은 ‘e호크’로 모비우스 배터리 모듈이 총 20개 탑재된다. 최대 출력은 470㎾, 운항 속도는 200㎞/h, 1회 충전 시 최대 비행 거리는 150㎞다. 도심 내 운항이 가능한 수직 이착륙기이고, 조종사 1명, 승객 3명이 탑승 가능하다.”

배터리 양산 계획은. 
“모비우스는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주 터스틴에서 배터리 모듈을 소량 생산하고 있다. 2023년 3월 완공을 목표로 250㎿급 양산 체제를 준비 중이다. 모비우스가 생산한 배터리 모듈은 민트에어가 기체에 장착한 후 운용·관리한다. 현재 모비우스는 스카이웍스 외 국내외 전기비행기 개발 업체 4~5곳과 배터리 공급 논의를 하고 있다.”

민트에어는 UAM 서비스를 언제 시작하나. 
“우선 크게 세 가지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승객을 태우는 에어택시 운용과 개인용 항공기 판매 및 운용, 소방 방재용 항공기 운용이다. 에어택시, 개인용 항공기 사업은 한국과 인도네시아·태국 등 동남아시아 시장을 타깃으로 한다. 한국에선 에어택시 운용을, 섬이 많은 인도네시아와 태국에선 개인 항공기 판매 및 운용을 추진 중이다. 비행기는 모비우스 배터리를 탑재한 스카이웍스의 e호크다. 두 사업의 시작은 2025년으로 보고 있다. 

소방 방재용 항공기 사업은 안전 문제로 민감한 승객 운송보다 먼저 서비스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각국 정부가 이용하는 방재 헬리콥터에 비해 e호크는 기체 자체 가격은 물론 운용 비용이 10분의 1 정도로 경제적이다.”

UAM 고도화에 대비한 자율주행 무인 비행체도 개발 중이다.
“현재 민트에어는 무인 비행체 멀린(Merlin)을 개발 중이다. 총무게 200㎏(탑재 중량 70㎏)으로 화물 운송 및 정찰용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전기 수직 이착륙기로, 최고 비행 속도는 200㎞/h, 최대 비행 시간은 80분, 최대 운용 범위는 100㎞다. 2023년 초도 비행을 준비하고 있다.” 

테슬라와 전기차 배터리 모듈을 공동 개발했는데.
“모비우스 설립 후 2년간 테슬라와 전기차 배터리 모듈을 개발했다. 이 과정에서 전기차 배터리보다 전기비행기 배터리 시장이 더 매력적이라는 걸 알게 됐고, 사업을 전환했다. 앞으로 UAM 시장이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대기업이 주도하고 있는 상황이라 우리 같은 스타트업이 공략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

배터리 재활용 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현 규정상 비행기 배터리는 안전 문제를 고려해 약 3개월마다 교체해야 한다. 그런데 1차로 사용된 배터리는 85% 이상 에너지가 남아 있을 뿐만 아니라 순간 출력 능력도 여전히 뛰어나다. 이 배터리를 전기비행기 배터리 급속충전기로 만들 수 있다. 민트에어는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이동식 급속충전기 ‘세인트 버나드’를 개발 중이다. 전기비행기 배터리 개발·판매를 넘어 배터리 재사용을 통한 항공 분야 순환 경제를 구축하는 데 일조할 것이다.” 

롯데그룹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국 정부가 진행하는 UAM 실증 테스트 ‘K-UAM 그랜드 챌린지’에 참여를 신청했다.
“UAM은 지상 교통수단과 연계돼 새로운 교통체계를 구축할 것이다. 우리는 롯데와 이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컨소시엄 핵심 멤버인 롯데렌탈은 차량 렌털·공유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하고 있어, 우리가 개발·운항하는 UAM과 연계가 가능하다. 롯데가 전국에서 운영하는 호텔, 백화점 등을 활용해 UAM 이착륙장도 만들 수 있다.”


plus point

현대차·SK·LG·롯데, 한국형 UAM 경쟁

450_18_02.jpg

현대차, SK, LG, 롯데 등 국내 주요 그룹이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정부가 추진하는 UAM 실증 테스트 ‘K-UAM 그랜드 챌린지’에 나섰다. 국토교통부는 2025년 UAM 초기 상용화를 목표로, UAM 기체 등의 안전성을 검증하고 각종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내년 1단계로 전남 고흥 국가종합비행성능 시험장에서 개활지 실증 비행 등을 시작한다. 네 개 컨소시엄 모두 기체 개발, 통신 운항, 시설 인프라를 담당할 기업들이 참여했다. 눈에 띄는 것은 현대차 컨소시엄의 경우 현대차가 직접 UAM 개발에 나선다는 점이다. 다른 컨소시엄은 미국 조비에비에이션(SK)·스카이웍스에어로노틱스(롯데), 영국 버티컬에어로스페이스(LG) 등 해외 UAM 개발 업체를 참여시켰다.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통신 기업이 컨소시엄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또한 네 개 컨소시엄 모두 UAM과 지상 교통수단과 연계 서비스를 강조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