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옛 한국전력 부지였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167번지 일대 7만9342㎡(약 2만4000평)에 짓는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Global Business Center)를 현대차그룹의 미래 100년을 상징하는 공간이자 한국의 랜드마크 건물로 만들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이 2월 17일 공개한 개발계획안을 보면 GBC는 그룹 통합 사옥으로 쓸 105층 건물과 공연장, 전시 및 컨벤션(convention) 시설, 호텔, 판매 시설 등 총 6개 동(棟)으로 구성된다. 연면적(건물 각 층 바닥 면적의 합계 면적)은 92만8887㎡(약 28만 평)에 달한다.

GBC 사업은 신사옥건설추진단이 기획, 인허가, 개발 등의 업무를 총괄한다. 신사옥건설추진단은 건축 부문 최고 전문가로 손꼽히는 김인수 현대건설 부사장이 이끌고 있다. GBC 설계는 현대건축 1세대인 김종성 건축가가 총괄책임을 맡았다.



GBC 공연장의 내부 모습. GBC 공연장은 약 1800석의 대극장과 약 600석의 클래식 전용홀로 꾸며진다.

‘국내 최고층 빌딩’에 2m 모자란 GBC

현대차그룹이 통합 사옥으로 쓸 105층 건물은 완공되면 높이가 553m에 달해 롯데그룹이 서울 잠실에 짓는 롯데월드타워(555m)에 이어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건물이 된다. 롯데월드타워는 현재 공사가 거의 마무리 단계지만 GBC는 아직 설계 단계라 마지막에 3m짜리 첨탑만 더 올리면 국내 최고층 빌딩이 될 수 있다.

세계초고층도시건축협회(CTBUH) 자료에 따르면 GBC가 553m로 완공되면 전 세계에서 21번째로 높은 빌딩(완공된 건물, 공사 중인 건물, 설계 단계인 건물 모두 포함)이 된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은 사우디아라비아 제다(Jeddah) 시(市)에 2018년 완공 목표로 짓고 있는 ‘제다 타워’로, 이 건물은 167층에 높이가 1000m이다.

현재 완공된 건물을 기준으로 하면 GBC보다 높은 건물은 아랍에미리트에 있는 ‘부르즈 칼리파(828m)’, 중국의 ‘상하이 타워(632m)’, 사우디아라비아 메카(Mecca) 지역에 있는 ‘마카 로열 클락 타워(Makkah Royal Clock Tower, 601m)’뿐이다.


핵심 계열사 한 곳에 집중… 의사 결정 속도 높인다

현대차그룹은 52개 계열사 중 자동차 수직 계열화와 관련이 있는 주요 계열사를 GBC에 입주시켜 ‘글로벌 완성차 빅3’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청사진을 그릴 예정이다. 현재 주요 계열사는 전국에 흩어져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본점은 서울 양재동에,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본점은 각각 서울 강남구 역삼동과 삼성동에 있다. 현대제철의 본점 소재지는 인천 동구 송현동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주요 계열사가 한 곳에 집중돼 있으면 그룹의 중요한 일이 있을 때 보다 신속하게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며 “최고경영자들은 1분, 1초가 아까운 사람들인데 의사 결정 속도만 빨라져도 업무 효율성이 상당히 높아진다”고 말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집무실도 양재동 사옥에서 GBC 통합 사옥으로 옮기지만 몇 층을 쓸지는 미정이다. 업계에서는 정 회장이 가장 높은 층을 선호하는 만큼 최상층을 사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어떤 계열사가 GBC에 입주할지, 정 회장님이 몇 층을 쓸지 등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했다.


GBC 건립 후 2041년까지 121만 명 고용 창출 효과

아셈타워 방면에서 바라본 GBC 전경.
현대차그룹은 올 상반기까지 부지 개발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결정, 환경 및 교통영향 평가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에 GBC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완공 예정은 2021년이다.

한국도시행정학회는 GBC 개발에 따른 고용 창출 효과가 건설 및 인허가 기간에 7만9000명, 준공 후 20년간 113만7000명 등 총 121만6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생산 유발 효과는 건설 및 인허가 기간에 12조5000억원, 완공 후 20년간 253조1000억원으로 추산됐다.

GBC가 들어서는 영동대로 일대는 2021년 전후로 교통의 요충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서울시는 GBC가 완공되는 시점에 영동대로 지하에 복합환승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다. 지하철 2호선 삼성역과 9호선 봉은사역까지 이어지는 길이 약 640m, 폭 약 60m인 영동대로 밑으로는 기존 지하철 2, 9호선 외에 광역급행철도(GTX)와 고속철도(KTX) 등 5개 노선이 더 지나가게 된다. 복합환승센터는 기존 2, 9호선과 연결되고 지상의 버스환승센터와도 연계돼 영동대로 일대는 서울의 교통 허브로 거듭나게 된다.

GBC 인근에 있는 탄천과 서울종합운동장의 기반시설도 개선된다. 현대차가 GBC를 지으며 내놓는 공공기여금 1조7491억원이 송파구에도 투입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코엑스와 잠실운동장 일대를 ‘국제교류복합지구’로 조성하기로 하고 코엑스부터 GBC, 잠실운동장까지 공공보행통로를 설치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GBC는 현대차그룹이 초일류 기업으로 도약하려는 소망을 반영하는 동시에 대한민국 서울 지역을 상징하는 건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재호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