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드 양 원장은 ‘아시아적인 경험’전달에 주력한 것을 국립싱가포르대 경영대학원(NUS MBA) 급성장한 원동력으로 꼽았다.

홍콩과 싱가포르는 오랫동안 아시아의 금융허브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여왔다. 주식시장의 영향력과 자본의 규모 등에서는 홍콩이 앞서지만, 외환시장 규모와 삶의 질 등에서는 싱가포르가 우위에 있다.

최근에는 홍콩이 부동산 가격 폭등과 민주화 시위 등으로 몸살을 앓으면서 싱가포르가 반사이익을 누리는 모양새다. 중국이 홍콩에 대한 정치적 영향력을 강화하려는 것도 싱가포르가 득을 보는 이유 중 하나다.

세계 경제의 성장엔진 중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중국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하는 홍콩과 싱가포르의 중요성도 새롭게 인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 있는 경영대학원(MBA)의 인기도 덩달아 상승했다.

국립싱가포르대 경영대학원(NUS MBA)은 홍콩과학기술대 경영대학원(HKUST MBA), 싱가포르 난양 공대 경영대학원 등과 함께 아시아를 대표하는 경영대학원으로 꼽힌다.

NUS MBA의 버나드 양 원장은 “아시아 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아시아 비즈니스에 초점을 맞춘 사례들을 집중적으로 개발해 활용하는 것이 NUS MBA의 장점”이라고 소개했다.


길지 않은 역사의 아시아 경영대학원이 세계 30위권 MBA로 급성장할 수 있었던 비결이 궁금합니다.
“설립 초기부터 우리의 목표는 언제나 ‘아시아적인 경험’을 전달하는 것이었습니다. 동서양 문화가 조화를 이룬 싱가포르의 특성상 아시아권 학생들에게 서구적 경험을 전달하는 것도 우리의 중요한 역할이 됐습니다. 결국,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방향으로 프로그램을 이끌어 간 것이 주효했습니다.”

중국 MBA와의 협력도 위상을 굳히는 데 도움이 됐을 것 같습니다.
“베이징대, 칭화대, 푸단대, 상하이 자오퉁대 등 중국의 여러 명문대와 복수학위, 교환학생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중국 기업의 마케팅 활동에 대한 교과목이 따로 있고 중국 기업 사례도 수업 중에 자주 활용합니다. 중국 기업 관련 연구를 전담하는 연구센터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중국에 대한 관심만 있다면 관련 활동을 위해 더없이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차별화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NUS MBA는 어떤 노력을 하는지요.
“첨단기술 분야의 창업과 중소기업에 특화된 창업 전략 등에 관한 다양한 교과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스타트업 창업 투자 지원 경험이 풍부한 전문 인력이 교수진의 일부라는 점도 장점입니다. 이처럼 실무 경험이 풍부한 전문인력들 중에는 30년 넘게 사모펀드(PEF) 업계에 몸담아온 베로니카 엥 전 퍼미라(Permira) 회장도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 파나소닉, 델 등 글로벌 기업과 협력을 맺고 현장 실습 프로그램도 운영 중입니다.”


▒ 버나드 양
시카고대 금융학 박사,& 미시간대 로스 경영대학원 교수, 뉴욕대 스턴 경영대학원 교수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