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MBA는 2015년 10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선정한 ‘세계 100대 최고경영자 과정 순위’에서 27위를 기록했다. 사진은 고려대 MBA 수업 장면. <사진 : 고려대>

고려대 경영전문대학원(MBA)은 2003년 국내 최초로 최고경영자 과정(Executive MBA)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이 과정은 2015년 10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선정한 ‘세계 100대 최고경영자 과정 순위’에서 27위를 기록했다. 컬럼비아대 MBA(28위), 뉴욕대 스턴 MBA(33위), 코넬대 존슨 MBA(55위)보다 상위에 오르며 세계적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2012년에는 12위에 오르기도 했다.

최근 국내 대학 MBA 지원율이 떨어지며 ‘MBA 무용론’이 일고 있다. 이에 대응해 고려대는 해외 대학과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발 빠른 산업 현장 트렌드를 반영해 MBA 교과과정을 혁신하고 있다.

고려대 MBA는 해외 유명 대학과 적극적으로 교류·협력하며 성장했다. 지난해 11월 세계 명문 비즈니스스쿨 연합인 ‘CEMS Global Alliance(이하 CEMS)’ 회원으로 가입했다. 한 국가에 한 개의 MBA만 CEMS 정회원이 될 수 있는데, 한국에선 고려대가 그 자격을 얻은 것이다. 런던정치경제대(영국), 게이오대(일본), 칭화대(중국), 싱가포르국립대, 시드니대(호주) 등 30여개 대학이 CEMS 회원이다.

이후 고려대 MBA는 CEMS MIM(국제경영학 석사)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1년 6개월 과정인 이 프로그램의 특징은 두 번째 학기에 학생이 선택한 CEMS 회원 MBA에서 수업을 듣고 복수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고려대 MBA는 현대자동차와 인턴십 협약도 체결했다. 각 회원 대학들은 산학협력을 맺고 있는 기업과 공동으로 글로벌 인턴십 프로그램을 마련해 이를 다른 회원 대학에 제공하며 국제 교류를 실시한다. CEMS를 통해 인턴십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대표적인 기업은 맥킨지앤드컴퍼니·구글·로레알 등이다.

3학기 동안 고려대를 비롯해 푸단대, 싱가포르국립대에서 각각 한 학기씩 수학하며 복수학위(푸단대, 싱가포르국립대 중 선택)를 받을 수 있는 아시아 특성화 프로그램인 ‘S³Asia MBA’도 눈에 띈다.

김동원 고려대 경영대학원장은 “한국 경제의 중국 의존도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전문경영인뿐 아니라 직장인들도 중국 경제, 비즈니스를 이해하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변화하는 산업 현장 트렌드에 빠르게 대응하는 것도 고려대 MBA의 핵심 전략이다. MBA 수업을 듣는 이들은 업무 능력을 키우려는 일반 직장인이나 중간 관리자가 대부분이다. 풀타임(주간)에 비해 야간, 주말(파트타임) 프로그램 비중이 높은 한국의 경우 특히 그렇다. 과거 이들의 목표가 기업의 임원 또는 전문경영인이 되는 것이었다면 현재는 기업 설립, 바로 오너가 되는 것이다. 산업 현장에서 평생직장이라는 개념이 사라지면서 ‘나만의 비즈니스를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비즈니스맨들이 늘고 있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해외 대학 MBA가 스타트업, 창업 관련 프로그램을 새롭게 개설하고 있는 추세다.

올 1월 열린 미국 경영대학원 입학위원회(GMAC) 리더십 콘퍼런스의 최대 화두 역시 스타트업 프로그램이었다.

이 콘퍼런스에서 미국 텍사스 오스틴대 MBA는 ‘스타트업 컨설팅’이라는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스타트업을 설립해 성공한 동문과 학생들을 연결해 학생들이 그 회사가 지닌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수업의 핵심 내용이다. 스타트업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학생은 스타트업 생리를 배우는 윈윈 프로그램인 셈이다.


글로벌 인턴 프로그램도 운영

고려대 MBA 역시 이런 산업, 비즈니스 변화에 발맞춰 매년 프로그램을 개선하고 있다. 고려대 MBA는 현재 IT를 활용한 플랫폼 비즈니스 전략, 빅데이터 분석과 경영 활용, e비즈니스와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9월에는 창업지원센터인 ‘스타트업 스테이션(가칭)’을 설립해 다양한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스타트업 스테이션은 △벤처 인큐베이팅 △창업 네트워킹 △체계적인 창업 교육 △시드 머니 등 다각적인 창업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INTERVIEW 김동원 고려대 경영대학원장

“창업지원센터 설립해 스타트업 육성”

고려대 MBA가 지난해 ‘CEMS Global Alliance’ 회원이 됐습니다. 국내 최고 MBA로 인정받았다는 방증인데 그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고려대 MBA 전임교수는 87명으로, 국내 최대 규모입니다. 연구 역량 역시 뛰어납니다. 대학 수준을 입증하는 가장 중요한 지표가 바로 연구 성과입니다. 미국 텍사스주립대 MBA가 1990년부터 선정하고 있는 ‘세계 경영대학 연구 성과 순위’에서 고려대는 지난해 세계 91위, 국내 1위에 올랐습니다. 고려대는 10년 연속 국내 1위를 차지했고, 2011년부터 5년 연속 세계 100위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2015년의 경우, 아시아권에서는 고려대를 비롯해 홍콩과기대(21위), 싱가포르국립대(43위), 싱가포르경영대(58위) 등 9개 대학만이 100위권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국내 다른 대학에 비해 모교 출신 비율이 낮은 것도 고려대 MBA의 경쟁력으로 꼽힙니다.
“다른 대학의 경우 모교 출신 교수 비율이 80%가 넘는 곳도 있습니다. 선생님이 제자를 뽑는 것이죠. 뛰어난 집단이라고 하더라도 이런 구조에선 새로운 연구, 학설이 나오기 힘듭니다. 다양성이 부족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고려대는 모교 출신 비율을 35% 정도로 조정하고 있습니다. 다르게 말하면 출신이 아닌 실력만을 보는 것이죠. 실제로 하버드대, 펜실베이니아대 등 해외 명문대를 봐도 모교 출신 교수 비율은 약 40%입니다.”

최근 MBA에서 가장 핫한 이슈가 바로 창업 프로그램입니다.
“그동안 한국 경제의 강점은 ‘기존 사업을 열심히 또는 효율적으로 하면서 성장하는 것’이었습니다. 흔히 말하는 패스트 팔로어죠. 그러나 이런 성장, 학습법은 한계에 달했습니다. 대학에서 혁신을 이끌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해야 합니다. 세계에선 테슬라, 화웨이 등 새로운 기업이 등장하고 있는데 한국은 여전히 삼성과 현대차 등 기존 대기업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고려대에서 창업지원센터를 설립해 다양한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입니다.”

산업 현장 트렌드도 빠르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MBA는 경영 현장과 밀접합니다. 그래서 고려대 MBA는 최근 비즈니스 상황, 첨단 기술을 교육 프로그램에 접목해 매년 과목을 개선하고 있습니다. 빅데이터 분석과 경영 활용, e비즈니스와 사물인터넷 등 신기술 프로그램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그러나 너무 기술적인 부분에만 초점을 맞추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 김동원
1960년생, 고려대 경영학과, 미국 위스콘신대 박사, 고려대 경영대학원장(경영대학장), 국제노동고용관계학회 회장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