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지난 3월 귀농·귀촌종합센터(www.returnfarm.com)를 구축해 각종 귀농·귀촌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콜센터(1544-8572)를 운영해 귀농과 관련한 상담을 받는다. 교육과정도 확대, 개편하고 있다. 지난해 16개 기관에서 18개 교육과정을 진행했던 것을 올해는 22개 기관, 40개 과정으로 확대했다. 

농촌진흥청 산하 농촌인적자원개발센터에서는 엘리트귀농대학, 전역예정군인, 퇴직예정 공무원, 탈북자·출소예정자를 대상으로 귀농실습형 6개 과정, 귀촌실습형 3개 과정을 운영했다. 엘리트귀농대학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에게 영농 목적과 같은 기초부터 경작 방법, 마케팅 전략까지 귀농·귀촌과 관련해 거의 모든 내용을 가르쳤다. 이 밖에 농촌진흥청은 예비 귀농자들이 부담 없이 농기계를 사용할 수 있도록 기술도 전수해주고 있다. 기초영농기술과 어떻게 효과적으로 농산물을 가공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온라인 과정도 개설돼 있다. 예비 귀농자는 정부의 귀농 교육을 100시간 이상 이수하면 정부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전국 지자체마다 도시민 귀농·귀촌자를 교육시키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개설돼 있다.
사진은 한 귀농학교 교육모습.


농림수산식품부는 올해 농촌진흥청과는 별도로 국내 21개 기관에 위탁해 31개 교육과정을 진행했다. 정부가 마련한 귀농교육과정은 올해 크게 귀농실습형과 귀농합숙형, 귀촌실습형과 전역군인 귀농·귀촌과정 등 총 4가지로 구분돼 시행됐다. 합숙형은 2개월 이상 합숙하면서 단기간에 교육을 마스터하는 과정이다. 주로 은퇴 직전이나 구체적으로 귀농 준비에 들어간 사람이 대상이다. 교육비는 2개월 과정 40만원, 3개월 과정은 50만원이었다.

올해 농협 경주교육원, MBC아카데미, 한국농수산대학, 전국농업기술자협회 등 9개 기관에서 9개 과정으로 구성된 귀농실습형은 교육비 30%는 본인이 부담하고 나머지는 국가가 지원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여기에는 정부자금을 지원받지 않고 채소, 과실, 화훼 등 분야별 전문기술 교육이 진행되는 농촌정착형 과정과 전원영농형 과정, 주말농원형 과정 등으로 세분화됐다. 귀농경영형은 농사를 주업으로 여긴 예비 귀농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벌여 경영, 마케팅 등 농업 사업 계획과 관련해 구체적인 교육이 이뤄진다.

올해 22개 기관에서 귀농·귀촌 교육

귀농합숙형 과정은 천안연암대학, 여주농업전문대학, 농협안성교육원, 한국지도자아카데미, 서해영농조합법인 등 5개 기관에 위탁돼 진행됐다. 귀농합숙형은 과정 중 2주간 실제 농촌에 내려가 도제식으로 멘토로부터 교육받는 체험식 위주 교육이다. 축산, 원예, 과수 등 다양한 농업을 교육시켜준다.

직접 농사를 짓지 않고 시골생활만 생각한다면 귀촌실습형 과정이 잘 어울린다. 이 과정은 올해 전국귀농운동본부와 농어촌빈집주인찾기사업단, 황토구들마을법인, 그린코리아 등 8개 기관, 8개 과정으로 진행됐다. 귀촌실습형 과정은 농촌에 내려가 어떻게 생활할지에 교육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러기 때문에 8개 교육과정도 하나같이 특색이 있다. 가령 전국귀농운동본부에서 주관하는 귀촌과정은 농촌에서 생활할 때 필요한 다양한 기술 등을 교육한다.

농어촌빈집주인찾기사업단은 빈집 등 농가주택을 고르는 법, 황토구들마을법인은 주택을 신축할 때 어떤 점을 유의해야 할지를 중점적으로 가르친다. 그린코리아 교육은 시골에서 창업하는 과정에 특화돼 있다. 이외에 천안연암대학과 한국지도자아카데미에는 전역군인을 대상으로 2개의 귀농·귀촌 과정이 마련돼 있다. 김성오 농업인재개발원 팀장은 “현장 중심으로 교육과정이 개설돼 있어 막연한 생각을 갖고 과정에 참여했다가 농촌 현실과 귀농·귀촌의 어려움을 알고 포기하는 수강생도 더러 있다”고 말했다.  

올해는 온라인 교육과정도 확대 시행됐다. 현재 정부는 온라인 교육을 받으면 오프라인으로 교육받는 시간의 50%를 인정해준다. 가령 온라인으로 200시간을 교육받으면 오프라인 강좌 100시간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정부 정책자금 지원 대상이 된다. 

 <귀농·귀촌 정보 사이트>

•웰촌(www.welchon.com)
•귀농귀촌종합센터(www.returnfarm.com)
•농촌정보문화센터(www.cric.re.kr)
•옥답(www.okdab.com)
•통합농업교육정보시스템(www.agriedu.net)
•전국귀농운동본부(refarm.org)
•천안연암대학 귀농지원센터(www.uiturn.com)
•OK시골(www.oksigol.com)


지난 5월 대치동 서울 무역전시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귀농·귀촌 페스티벌

시·도 지자체마다 교육 프로그램 개설

온라인 교육에는 별도 시간을 내기 어려운 예비 귀농·귀촌자들이 주로 많이 참여하고 있다. 1인 1과목씩 신청해 수강하면 8시간을 수업받는 것으로 간주된다. 공개과정도 23개나 개설돼 있다. 농림수산식품부 교육문화정부원이 주관하는 온라인 교육은 75개 과정이 진행됐다. 귀농 17개 과정, 귀촌 2개 과정 등 일반 과정 19개와 기초 품목 51개, 심화품목 5개 과정으로 진행된 품목 과정 등 총 56개로 진행됐다.

농림수산식품부와 농업인재개발원에서 개발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귀농·귀촌 희망을 노래하다)에는 스마트폰 기반 온라인 교육 과정이 21개나 구성돼 있다. 여기에는 교육뿐 아니라 6개 현장실습기술, 동영상 등 다양한 귀농·귀촌 서비스가 마련돼 있다.

별도로 시간을 내기 힘들다면 매년 농림수산식품부가 마련하는 ‘귀농·귀촌 페스티벌’을 빠지지 않고 참석하는 것이 좋다. 매년(올해는 5월 4~6일 실시, 2013년은 10월25~27일 예정) 서울무역전시장(SETEC)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예비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정부와 지자체가 각종 정보를 종합·상담해 주는 일종의 과외교실이다. 이 행사에 참석하면 이미 귀농·귀촌해 터전을 가꾸고 있는 선배 귀농·귀촌자와 1대 1 멘토링 관계를 맺도록 해주며 미리 농촌에서 경작을 해볼 수 있는 체험의 장 등이 마련돼 있다. 

각 시·도 지자체도 산하 농업기술센터 내에서 귀농·귀촌은 물론 실제 영농과 관련한 교육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시만 해도 시 농업기술센터에서 24개 텃밭농원(주말농장)을 운영 중이다. 텃밭농원은 면적에 따라 1계좌 8만~13만원 연회비를 내면 4월부터 11월까지 각종 농작물을 직접 길러 먹을 수 있다.

가령 인기 귀농·귀촌지역으로 꼽히는 경북 상주시는 지난 4월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귀농·귀촌특별지원팀을 출범시켜 상주로 내려오는 귀농·귀촌 인력을 철저하게 교육시키고 있다. 이런 이유로 상주시는 올 들어 11월 말 현재 370가구 675명이 귀농·귀촌했다.

송창섭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