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카 시대가 가속 페달을 밟으면서 세계 자동차업계의 대응도 분주해지고 있다.
특히 정보기술(IT)업계와의 전략적 제휴는 광범위한 트렌드가 되고 있다.



- 지난 2008년 현대차그룹과 MS의 전략적 제휴 조인식에서 빌 게이츠 MS 이사회 의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마트카는 ‘IT DNA’를 심지 않으면 경쟁력 확보가 불가능하다. 각종 전자·정보기술 및 부품의 결정체가 바로 스마트카이기 때문이다. 자동차가 ‘지능’을 갖기 위해서는 IT기술이 필수불가결의 요소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08년 마이크로소프트(MS)와 전략적 제휴·협력 관계를 맺고 차량용 IT 및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차량용 정보·엔터테인먼트 통합시스템) 분야를 중심으로 협력해왔다. MS는 차세대 차량용 소프트웨어 플랫폼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차그룹은 이를 차량에 적용하는 것이 양사 간 협력의 골자다.

현대차그룹은 MS와 함께 개발한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유보(UVO powered by Microsoft)’를 2010년 처음 선보였다. 유보는 ‘Your Voice’의 약자로 MS가 개발한 음성인식 제어엔진을 통해 운전자의 음성으로 오디오·미디어 기기를 작동할 수 있는 기능을 장착했다. 그뿐 아니라 휴대폰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 차량 간의 획기적인 연결성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 MS와 광범위한 협력 관계

현대차그룹과 MS는 한국 자동차산업의 IT 경쟁력 확보 및 전문업체 육성을 위해 정보통신연구진흥원과 함께 ‘차량IT혁신센터(AIIC·Automotive IT Innovation Center)’도 설립했다. 이 센터는 국내 IT 중소기업들의 연구개발 지원을 통해 차량용 IT 신기술을 발굴하고 상용화하는 게 목표다. 현대차그룹은 신기술 시험 및 차량 적용을 맡고 MS는 개발용 소프트웨어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포드도 MS와 손을 잡고 있다. 포드는 2007년 MS와 함께 윈도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싱크(Sync)’를 개발했다. 싱크는 음성인식으로 전화통화와 문자메시지 확인은 물론 에어백이 작동하면 자동으로 긴급구조전화(911)와 연결하는 기능까지 갖고 있다. 싱크는 2010년 음성인식 고도화 및 무선인터넷 연결 등 한층 더 진화한 ‘마이포드터치(MYFord Touch)’로 거듭났다.

포드는 미국 최대 통신사인 AT&T와 함께 전기자동차용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하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전기차 배터리 충전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충전 중에 원격 차량 제어를 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대표적인 예다.

구글과의 제휴도 눈길을 끈다. 현재 포드는 구글과 함께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을 통해 운전자의 운전 패턴을 분석한 다음 최적의 차량 운행 가이드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다. 구글과의 협력은 지능형 무인(無人)자동차 시대를 대비한 기술력 확보의 취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MW 역시 글로벌 IT기업들과의 제휴를 통해 다양한 차량용 IT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우선 AT&T와의 협력을 통해 BMW 운전자들에게 ‘BMW 어시스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BMW 어시스트는 실시간 교통정보 전달은 물론 목적지까지의 최적 운전경로 정보 및 식당·호텔 추천, 영화관·박물관 안내 정보도 제공한다. 또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차량파손 상태와 위치정보 등을 자동으로 관제센터에 전송하는 기능도 있다.

BMW는 구글과도 제휴를 맺고 있다.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통해 차량 원격 제어를 하고 대시보드에 스마트폰 이용 기능을 장착한 ‘커넥티드 드라이브(Connected Drive)’ 서비스가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탄생했다. BMW는 또 인텔과의 협력을 통해 PC 기능 등을 갖춘 ‘지능형 이동사무실(Mobile Office Car)’을 구현하는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 1. BMW의 커넥티드 드라이브 시스템이 장착된 차량

- 2. 포드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

도요타, 차량 전용 SNS 개발 눈길

도요타는 MS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있다. MS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Azure)’를 기반으로 차세대 텔레매틱스(원격차량통신)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도요타는 전 세계 어디서나 차량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실시간 정보·콘텐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애저’ 플랫폼은 올해 도요타가 출시할 예정인 전기자동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자동차(외부의 전기 콘센트에 플러그를 꽂아 충전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자동차)에 처음 장착된다. 애저는 전기차의 전력관리, 배터리 잔량 원격 점검, 차량온도 원격 제어 등도 수행할 수 있다.

도요타는 미국의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업체 세일즈포스닷컴(Salesforce.com)과도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두 회사는 운전자와 차량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하는 차량 전용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도요타 프렌즈’를 도요타 차량에 장착할 계획이다. 도요타 프렌즈는 가령 배터리 충전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운전자의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보내 알린다. 운전자에게 차량상태를 알리는 가교 역할을 하는 셈이다.

세계 자동차업계와 IT업계의 전략적 제휴 구도를 보면 MS와 구글의 존재감이 매우 크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과 세계 최강 인터넷서비스 기업이 글로벌 자동차산업 심장부로 깊숙이 들어온 셈이다. 향후 자동차의 스마트화가 진전될수록 IT 공룡들의 활동영역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김윤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